삼성, 안드로이드 절대강자 등극.. 점유율 46%





삼성의 안드로이드 시장 점유율이 두 배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19일(현지시간) 모바일 전문 사이트 '밀레니얼미디어'가 발표한 2012 모바일 트렌드에 따르면 삼성의 안드로이드 점유율은 지난해 3분기 23%에서 올해 3분기 46%를 기록하며 두 배 증가했다.


반면 작년 점유율 32%로 안드로이드 시장 1위를 달리던 HTC는 올해 점유율이 반토막 나면서 16%에 그쳤다. 지난해 삼성과 비슷한 수준이었던 모토로라도 점유율이 22%에서 11%로 대폭 감소했다. 

LG는 최근 옵티머스G, 넥서스4 등의 출시로 소비자들의 좋은 반응을 얻고 있으나 3분기 점유율의 경우 작년 16%에서 올해 9%로 더 낮아졌다. 


이번 조사결과에 대해 미국 정보기술(IT) 사이트 '폰아레나'는 삼성이 안드로이드에서 대세가 되어가고 있는 가운데 내년 1분기에 나올 HTC의 M7 같은 단말기로 다른 회사들이 점유율 회복에 성공할지 지켜봐야할 것이라고 전했다.



[원문기사보기]  http://www.fnnews.com/view?ra=Sent0901m_View&corp=fnnews&arcid=201212200100191520010751&cDateYear=2012&cDateMonth=12&cDateDay=20




신고

설정

트랙백

댓글

삼성 윈도8 스마트폰 '아티브S' 내년 2월 출시






삼성이 윈도8 기반의 스마트폰 '아티브 S'를 내년 2월에 출시할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IT전문 해외사이트인 '삼모바일 SamMobile'은 삼성이 이 제품출시를 또 한 번 연기하면서 내년 2월에 공식판매할 것이라고 삼성 내부 소식통을 인용해 보도했습니다. 

'아티브 S'는 지난 8월 유럽 최대 가전전시회인 'IFA 2012'에서 깜짝 공개돼 화제가 된 이래 출시 시기에 대한 관심이 모아졌습니다. 

윈도8 OS를 탑재해 각종 MS 소프트웨어를 지원하는 '아티브 S'는 삼성과 마이크로소프트사가 손잡고 안드로이드 OS 중심의 스마트폰 OS 시장을 재편하는데 견인차가 될 것으로 예상됩니다.


[원문기사 보기] http://www.ytn.co.kr/_ln/0102_201212070529005994

신고

설정

트랙백

댓글

삼성, 미국 모바일 시장 점유율 1위 고수… 애플 2위




삼성이 올 3분기 미국의 1위 휴대폰 제조업체 위치를 지켰고, 애플이 천천히 가까워지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컴스코어 모비렌즈(comScore MobiLens)의 보고서에 따르면, 갤럭시 S3와 갤럭시 노트 2 성공에 힘입어, 삼성은 미국 스마트폰 시장에서 점유율이 지난 분기보다 0.7% 포인트 오른 26%를 기록했다. 
 
애플은 지난 분기보다 1.5% 포인트 오른 17.8%를 기록해 2위를 고수했고, 덕분에 LG를 0.2% 포인트 차이로 3위로 밀어냈다. LG는 지난 분기보다 1%가량 점유율이 떨어졌다.

 

모토로라와 HTC 는 각각 11%와 6%로 4위와 5위를 기록했다. 

운영체제 시장을 보면, 안드로이드가 지난 분기보다 1.4% 오른 53.6%로 1위를 유지했다. 하지만 애플은 지난 분기보다 0.9% 오른 34.3%로 점유율이 다소 상승했다. RIM은 7.8%를 기록했으며, 윈도우 폰은 다시 점유율이 하락해 3.2%로 떨어졌다.
 
스마트폰 제조업체가 성장할 여지는 아직 남아있다. 컴스코어에 따르면, 미국의 스마트폰 침투율은 6월 이후 6% 오른 1억 2,130만 명으로 전체 미국 인구의 51.9%이다. 

 

3만 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한 결과, 음성, 문자가 스마트폰에서 가장 많이 사용되는 기능으로 나타났으며, 앱 다운로드, 웹사이트 브라우징 등이 그 뒤를 이었고, 소셜 네트워크를 사용한다고 대답한 사람은 1/3에 불과했다. 



[원문기사 보기] http://www.itworld.co.kr/news/79131




신고

설정

트랙백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