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S 윈도폰 판매 3배↑…살아있네


윈도폰8 기반 단말기가 첫선을 보인지 1개월만에 시판에 들어간 가운데, 기존 윈도폰 월간 판매량이 전년대비 3배 늘었다고 마이크로소프트(MS)가 밝혔다. 

 

외신들은 29일(현지시각) 스티브 발머 MS 최고경영자(CEO)가 주주들에게 이달 윈도폰 기반 단말기 판매량이 지난해 같은기간에 비해 300% 높다고 말했다고 보도했다. 

 

하지만 발머 CEO는 이제껏 윈도폰7과 윈도폰7.5 기반 단말기를 몇대나 팔았는지 누적된 실적에 대해서는 정확히 언급하지 않았다. 단말기 판매 댓수가 1년만에 3배나 늘었다고 해도 지난해 당시 얼마나 공급했는지에 따라 그 의미가 확 다를 수도 있다.

 


시장조사업체 가트너가 추산한 지난해 4분기중 윈도폰 단말기 판매 댓수는 280만대다. 이를 바탕으로 MS가 이번 분기중 300% 높다고 자랑한 윈도폰 판매 추세를 유지할 경우 올해 4분기중 1천100만대가량을 공급할 수 있다는 계산이 나온다. 

 

MS는 윈도폰8 제품화에 앞서 윈도8 기반의 자체태블릿 '서피스'도 출시했다. 기존 소프트웨어 중심의 사업모델에서 벗어나 하드웨어와 결합된 제품으로 개인소비자 시장을 겨냥한 것이다. ARM기반 제품 '서피스RT' 출시에 이어 MS는 윈도폰8 기반 자체스마트폰(일명 '서피스폰')도 내놓을 준비를 하고있다는 루머에 휩싸인 상태다. 

 

발머 CEO는 "단말기와 서비스에 집중함으로써 회사를 운영하는 방법과 새로운 경험을 개발하는 방법과 개인소비자 및 기업 시장을 모두 겨냥한 제품을 만드는 방법에 효과를 발휘할 수 있다"며 "우리가 최근 몇년간 이뤄온 작업들이 막바지에 이르렀고 그 로드맵이 우리 눈앞의 일상으로 현실화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날 MS는 앞서 출시된 단말기들에 적용될 '윈도폰7.8 업데이트'를 내년초 내놓기 위해 노력중이라고 밝혔다. 이는 윈도폰7.5 단말기 대부분에 적용돼 윈도폰8 운영체제(OS)와 같은 3가지 크기의 애플리케이션 실행단추(타일)를 선택하고 시작화면에 배열할 수 있게 해준다. 윈도폰8의 신기능을 얼마나 더 지원할 것인지는 알려지지 않았다. 윈도폰8 기반으로 개발된 애플리케이션은 윈도폰7.8에서 돌아가지 않는다.




[원문기사 보기]  http://www.zdnet.co.kr/news/news_view.asp?artice_id=20121130210155&type=xml



신고

설정

트랙백

댓글

MS 윈도8, 운영체제 점유율 1% 돌파






마이크로소프트(MS) 윈도8이 데스크탑 운영체제(OS) 점유율 1%를 돌파했다.

PC 및 인터넷 조사업체 넷애플리케이션에 따르면 이달 11일 기준 윈도8의 점유율은 1.04%로 집계됐다. MS가 윈도8을 지난달 26일 출시한지 3주도 되지 않아 1% 이상 점유율을 기록한 것이다.

가장 많이 사용되는 PC 운영체제는 윈도7으로 45.47% 점유율을 기록했다. 반면 윈도XP는 9월 윈도7에 처음 점유율 1위를 내준 이후 계속 하락세다. 이번 조사에서 윈도XP의 점유율은 39.58%로 나타났다. 지난달 넷마켓쉐어의 조사에서 윈도7과 윈도XP의 격차는 4%포인트였으나 넷애플리케이션의 조사에서는 5.89%포인트로 늘었다.

터치형 단말기 시장의 윈도8 수요는 미비하다. 터치형 단말기에서 윈도8을 쓰는 비율은 전체 OS 시장의 0.02%로 집계됐다. 태블릿PC를 겨냥한 윈도 RT의 점유율은 미미해 사실상 거의 사용하지 않는 운영체제로 나타났다. 더넥스트웹은 “터치형 단말기 판매 부진 때문에 이 같은 결과가 나왔다”고 분석했다.

애플 맥OS 10.6 스노 레오퍼드는 2.11%, 맥OS 10.7 라이언은 2.09%, 맥OS X 10.8 마운틴 라이언은 1.96%를 기록했다. 리눅스는 1.37%에 그쳤다.

윈도8의 성과는 앱 장터에서도 이어지고 있다. 윈도 전문블로그 윈앱업데이트(WinAppUpdate)는 22일(현지시각) 트위터를 통해 “윈도8 스토어에 2주 만에 7000여개의 신규 앱이 등록됐다”고 전했다.

이 매체에 따르면 이날 기준 윈도8 스토어에는 2만610개 앱이 등록돼 있다. 5일까지 등록된 앱은 총 1만2895개였으나, 17일 만에 7715개가 추가된 것이다. 하루 평균 453개 앱이 신규 등록된 것이다. 이 매체는 “이 같은 속도라면 연내 3만개 앱 등록은 무난하고, 4만개에 이를 수도 있을 것”이라고 예상했다.


[원문기사 보기] http://joongang.joinsmsn.com/article/aid/2012/11/23/9588198.html?cloc=olink%7Carticle%7Cdefault





신고

설정

트랙백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