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윈도8' 6천만개 판매, 시장반응은 여전히 엇갈려

10주동안 6천만 라이선스 판매, 윈도7보다 높은 실적 기록



마이크로소프트(MS)가 지난 해 10월 출시한 새로운 운영체제(OS) '윈도8'이 전 세계 6천만개의 라이선스를 판매한 것으로 나타났다. 그러나 이같은 판매실적에 대한 시장 반응은 크게 엇갈리고 있어 주목된다.

침체된 PC 시장의 '구원투수'를 자처하고 나선 제품치고는 실적이 부진하다는 분석과 PC를 넘어 다양한 분야에까지 변화를 예고하고 있다는 긍정적 반응이 함께 나오고 있다.

8일(현지시간) 로이터 등의 외신들은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리고 있는 CES 2013에 참석한 MS 관계자들의 말을 인용해 윈도8이 출시 10주만에 6천만개의 라이선스를 판매했다고 보도했다.

지난 해 10월26일 전 세계 140여개 국가에서 동시에 출시된 윈도8은 기존 버전의 업그레이드 수준이 아니라 컴퓨터 OS의 패러다임을 완전히 새롭게 설정한 제품이다. 기기 간의 경계를 없애 PC의 강력한 성능과 생산성, 그리고 태블릿의 간편성과 이동성을 모두 누릴 수 있도록 설계됐으며 터치와 키보드, 마우스를 모두 활용할 수 있는게 특징.

윈도8 출시 이후 삼성, LG, HP, 소니, 레노버, 도시바, 후지쯔, 델, 에이수스, 에이서 등의 하드웨어 제조사들은 저마다 독특하고 혁신적인 형태의 PC와 태블릿을 출시하고 있다.




윈도8은 출시 사흘만에 400만개, 한 달만에 4천만개를 넘어서는 라이선스 판매 실적을 기록했다.윈도8은 출시 이후 10주 동안 6천만개의 라이선스를 판매하면서 지난 '윈도7'의 같은 기간 판매 실적인 5천만개 보다 높은 실적을 보였다.

하지만 시장조사기관인 NPD는 윈도8의 판매 실적을 부정적으로 분석하고 있다. 윈도8 OS가 침체된 PC 시장의 수요를 진작시키기엔 역부족이라는 것이다.

NPD는 보고서를 통해 "PC 판매가 여전히 저조하고 소비자들이 윈도8 제품 구매를 망설이고 있다"며 "윈도8이 많은 이들의 기대와는 달리 PC 시장 성장을 견인하고 있지 못하다"고 분석했다.

NPD는 윈도8 판매 부진의 원인으로 소비자들이 윈도7을 굳이 윈도8로 업그레이드 해야 할 필요성을 못느끼고 있기 때문으로 분석했다. 완전히 새로워진 사용자환경(UI)에 대해 소비자들이 낯설어 하고 이전 OS와도 호환되지 못해 여전히 장벽이 있다는 지적이다.

이에 따라 윈도7의 경우 출시 한 달만에 윈도 제품 전체 판매량의 83%의 비중을 차지했지만, 윈도8의 경우 같은 기간 절반 수준인 58%에 머물렀다.

PC업계 한 관계자는 "좀더 추이를 지켜봐야 하겠지만 윈도8이 침체된 PC 시장을 되살릴지에 대해서는 회의적"이라면서 "현재까지의 판매실적은 기대치에 모자라는게 사실"이라고 전했다.

이에 반해 가트너 등은 윈도8에 대한 긍정적 전망을 내놓으면서 윈도8이 PC를 넘어 다양한 분야에 활용되며 디바이스 생태계를 변화시킬 것이라고 예상했다. PC 사용이 기존의 키보드와 마우스에서 터치 환경으로 급격하게 변환되면서 관련 산업에도 막대한 영향을 가져올 것이라는 전망이다.



가트너는 "내년부터 윈도8의 사용이 본격화 될 것"이라고 예상하면서 "2014년 전 세계 윈도8이 설치돼 운용되는 기기는 약 1억9천만대에 이를 것"이라고 내다봤다.

LG경제연구원은 최근 보고서를 통해 터치 패널 시장이 모바일 기기의 인기에 따라 오는 2015년까지 연 13% 이상 성장할 것이라고 예상했다. 전세계 PC OS 시장을 90% 가까이 장악하고 있는 MS가 터치 방식에 최적화된 윈도8을 출시함에 따라 터치 패널 시장이 본격적으로 성장할 것이라는 분석이다.

한국마이크로소프트 마케팅 오퍼레이션즈 사업본부 윈도 총괄 김현정 이사는 "IDC의 올해 시장 조사에 따르면 60% 이상의 지식근로자가 디바이스를 일과 여가에 동시에 사용하며 52%는 일할 때 3개 이상의 디바이스를 사용하는 것으로 나타났다"면서 "윈도8은 일과 삶, 디바이스나 PC 간의 경계 없이 사용자가 필요한 모든 경험을 제공해 줄 것"이라고 강조했다.



[원문기사보기] http://news.inews24.com/php/news_view.php?g_serial=716596&g_menu=020200&rrf=nv



신고

설정

트랙백

댓글

MS 윈도8, 운영체제 점유율 1% 돌파






마이크로소프트(MS) 윈도8이 데스크탑 운영체제(OS) 점유율 1%를 돌파했다.

PC 및 인터넷 조사업체 넷애플리케이션에 따르면 이달 11일 기준 윈도8의 점유율은 1.04%로 집계됐다. MS가 윈도8을 지난달 26일 출시한지 3주도 되지 않아 1% 이상 점유율을 기록한 것이다.

가장 많이 사용되는 PC 운영체제는 윈도7으로 45.47% 점유율을 기록했다. 반면 윈도XP는 9월 윈도7에 처음 점유율 1위를 내준 이후 계속 하락세다. 이번 조사에서 윈도XP의 점유율은 39.58%로 나타났다. 지난달 넷마켓쉐어의 조사에서 윈도7과 윈도XP의 격차는 4%포인트였으나 넷애플리케이션의 조사에서는 5.89%포인트로 늘었다.

터치형 단말기 시장의 윈도8 수요는 미비하다. 터치형 단말기에서 윈도8을 쓰는 비율은 전체 OS 시장의 0.02%로 집계됐다. 태블릿PC를 겨냥한 윈도 RT의 점유율은 미미해 사실상 거의 사용하지 않는 운영체제로 나타났다. 더넥스트웹은 “터치형 단말기 판매 부진 때문에 이 같은 결과가 나왔다”고 분석했다.

애플 맥OS 10.6 스노 레오퍼드는 2.11%, 맥OS 10.7 라이언은 2.09%, 맥OS X 10.8 마운틴 라이언은 1.96%를 기록했다. 리눅스는 1.37%에 그쳤다.

윈도8의 성과는 앱 장터에서도 이어지고 있다. 윈도 전문블로그 윈앱업데이트(WinAppUpdate)는 22일(현지시각) 트위터를 통해 “윈도8 스토어에 2주 만에 7000여개의 신규 앱이 등록됐다”고 전했다.

이 매체에 따르면 이날 기준 윈도8 스토어에는 2만610개 앱이 등록돼 있다. 5일까지 등록된 앱은 총 1만2895개였으나, 17일 만에 7715개가 추가된 것이다. 하루 평균 453개 앱이 신규 등록된 것이다. 이 매체는 “이 같은 속도라면 연내 3만개 앱 등록은 무난하고, 4만개에 이를 수도 있을 것”이라고 예상했다.


[원문기사 보기] http://joongang.joinsmsn.com/article/aid/2012/11/23/9588198.html?cloc=olink%7Carticle%7Cdefault





신고

설정

트랙백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