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PC·태블릿·스마트폰 출하 내년 17억대 넘어

"신흥국이 시장 주도…내년에만 10억대 이상 생산"


요즘 스마트폰안쓰는 사람이 주변에 있으면 이상할  정도로 스마트폰 보급속도는 정말 빠른 것 같습니다. 

정말 순식간에..ㅎ 스마트폰 없던 시절엔 어떻게 살았나 할 정도에요 ^^;;

오늘 기사내용 중 세계PC, 태블릿, 스마트폰 출하량이 내년에는 신흥국중심으로 급성장한다는 기사가 있어 포스팅합니다. 저희 회사를 포함한 많은 개발사에서 개발한 멋진 게임과 앱들을 런칭할 국가들이 그만큼 빠른 속도로 늘어나고 있는 것이니 서둘러 한국게임을 세계시장에 널리 알려야 겠네요!!ㅋㅋㅋ 

동남아시아를 타겟으로 한 저희 월하의 공동묘지 런칭일도 점점 가까워져가고 있어 설레이는 마음을 담아 포스팅하니 여러분께 작게나마 도움이 되셨으면 좋겠습니다. ^^





개인용 컴퓨터(PC), 태블릿 컴퓨터, 스마트폰을 함께 이르는 '스마트 커넥티드 디바이스'의 전 세계 출하량이 내년에 17억대를 넘을 것이라는 조사가 나왔다.

IDC의 ‘Worldwide Quarterly Smart Connected Device Tracker’ 최근 연구조사에 따르면, PC, 태블릿, 스마폰 등 전세계 스마트 커넥티드 디바이스 출하량이 2014년 17억대를 넘어서고, 이중 약 10억대가 신흥시장에서 출하될 전망이다. 

신흥시장에서도 특히 BRIC 국가(중국, 인도, 브라질, 러시아) 출하량이 6억6200만대에 이를 것으로 전망되는데, 매출액으로 2060억달러에 달하는 규모다. 선진국시장의 경우 6억5천만여대로 예상되는데, 이중 미국, 유럽 및 일본은 2040억달러에 해당하는 4억여대 규모로 전망된다. 

2014년 BRIC 국가들이 선진국시장 규모를 넘어설 것으로 예상되면서, 스마트 커넥티드 디바이스에 대한 수요가 선진국에서 신흥시장으로 빠르게 이동하고 있음이 분명해 보인다. 신흥시장은 2012년부터 2017년까지 연평균성장률(CAGR) 17%, 선진국시장은 7%를 기록할 것으로 전망된다. 

제품 카테고리 측면에서, 스마트 커넥티드 디바이스 시장은 신흥 및 선진국시장 양쪽 모두에서 스마트폰과 태블릿 수요 증가에 의해 주도될 전망이다. 

  


2014년 스마트 커넥티드 디바이스 출하량이 17억대를 넘어설 것으로 예상되는데, 이중 5천억달러에 해당하는 14억여대가 스마트폰과 태블릿일 것으로 예상된다. 반면, PC는 2천억달러 규모가 채 안되는 3억여대에 머물 것으로 분석된다. 

IDC의 Worldwide Smart Connected Device Tracker 연구팀의 메가 사이니(Megha Saini) 연구원은 “사용패턴의 변화, 디바이스 구입능력, 그리고 가장 중요하게는 모바일과 디지털 라이프스타일의 편이성 등으로 인해 스마트폰과 태블릿이 ‘세컨드 스크린(second screen)’으로서 강한 입지를 성공적으로 구축했다”며, 벤더들과 OEM 업체들은 다양한 사용패턴을 파악하고, 디지털 소비자들의 실질적인 니즈에 걸맞는 제품 혁신을 주도해야 한다고 제언했다. 

한편, 전세계 스마트폰과 태블릿 출하량의 성장으로 이들 모바일 컴퓨팅 디바이스의 평균판매단가(ASP)는 지속적으로 감소하고 있다. 

태블릿의 평균판매단가는 2011년 525달러에서 2012년 426달러로 전년대비 19% 하락하고, 스마트폰의 경우 2011년 443달러에서 2012년 407달러로 전년대비 8.2% 하락했다. 

가격 포인트의 하락 추세는 신흥 국가들에서 가장 뚜렷하게 관측될 것으로 보이는데, IDC는 2014년 이후에는 300달러 이하 스마트폰과 350달러 이하 태블릿 출하량이 크게 성장할 것으로 본다. 한편, 선진국시장에서는 2014년에도 각각 이보다 높은 490달러와 370달러를 유지할 것으로 예상된다. 

IDC의 클라이언트 및 디스플레이(Clients and Displays) 연구 부문을 총괄하는 밥 오도넬(Bob O'Donnell) 프로그램 부사장은 “스마트폰과 태블릿의 가격 하락으로 신흥시장 최초구입자(first-time buyers)들의 구입장벽이 낮아지고 있다”면서도, “신흥시장에서 스마트폰 및 태블릿의 두자릿수 성장 전망이 매우 매력적이기는 하지만, 벤더들은 낮은 판매단가로 인해 수익 측면에서 크게 고전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언급했다. 

이어 오도넬 부사장은 “저가 스마트폰 및 태블릿에 대한 경쟁력있는 가격 포인트를 고려할 때, 이러한 가격 전쟁은 과당 경쟁으로 이어지며, 이러한 저가 시장이 스마트폰 및 태블릿 벤더들에게 안정적인 이익을 제공할 수 있을지는 의문”이라고 덧붙였다. 

신흥 시장에서 스마트 커넥티드 디바이스의 성장을 촉진하는 또다른 요인으로 모바일 메시징, 게임, 소셜 네트워킹, 소셜 커머스, 모바일 체크인 서비스와 같은 여러 모바일 애플리케이션들의 사용이 급속히 증가하고 있다는 점을 들 수 있다. 

정부, 특히 인도 태국, 터키, UAE와 같은 국가의 교육 프로젝트에서 태블릿에 대해 관심이 높아지면서 이들 지역의 학생들에게 저가 태블릿을 제공할 가망성이 높아지고 있다. 실제로 저렴한 고성능 디바이스의 확산은 3G/4G 서비스 구축 및 사용 패턴 변화와 더불어 스마트 커넥티드 디바이스의 신흥시장에서의 전체 성장을 주도하는데 중추적인 역할을 하고 있다.

 


[기사 원문 보기] http://www.itdaily.kr/news/articleView.html?idxno=41113



저작자 표시
신고

설정

트랙백

댓글

'윈도8' 6천만개 판매, 시장반응은 여전히 엇갈려

10주동안 6천만 라이선스 판매, 윈도7보다 높은 실적 기록



마이크로소프트(MS)가 지난 해 10월 출시한 새로운 운영체제(OS) '윈도8'이 전 세계 6천만개의 라이선스를 판매한 것으로 나타났다. 그러나 이같은 판매실적에 대한 시장 반응은 크게 엇갈리고 있어 주목된다.

침체된 PC 시장의 '구원투수'를 자처하고 나선 제품치고는 실적이 부진하다는 분석과 PC를 넘어 다양한 분야에까지 변화를 예고하고 있다는 긍정적 반응이 함께 나오고 있다.

8일(현지시간) 로이터 등의 외신들은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리고 있는 CES 2013에 참석한 MS 관계자들의 말을 인용해 윈도8이 출시 10주만에 6천만개의 라이선스를 판매했다고 보도했다.

지난 해 10월26일 전 세계 140여개 국가에서 동시에 출시된 윈도8은 기존 버전의 업그레이드 수준이 아니라 컴퓨터 OS의 패러다임을 완전히 새롭게 설정한 제품이다. 기기 간의 경계를 없애 PC의 강력한 성능과 생산성, 그리고 태블릿의 간편성과 이동성을 모두 누릴 수 있도록 설계됐으며 터치와 키보드, 마우스를 모두 활용할 수 있는게 특징.

윈도8 출시 이후 삼성, LG, HP, 소니, 레노버, 도시바, 후지쯔, 델, 에이수스, 에이서 등의 하드웨어 제조사들은 저마다 독특하고 혁신적인 형태의 PC와 태블릿을 출시하고 있다.




윈도8은 출시 사흘만에 400만개, 한 달만에 4천만개를 넘어서는 라이선스 판매 실적을 기록했다.윈도8은 출시 이후 10주 동안 6천만개의 라이선스를 판매하면서 지난 '윈도7'의 같은 기간 판매 실적인 5천만개 보다 높은 실적을 보였다.

하지만 시장조사기관인 NPD는 윈도8의 판매 실적을 부정적으로 분석하고 있다. 윈도8 OS가 침체된 PC 시장의 수요를 진작시키기엔 역부족이라는 것이다.

NPD는 보고서를 통해 "PC 판매가 여전히 저조하고 소비자들이 윈도8 제품 구매를 망설이고 있다"며 "윈도8이 많은 이들의 기대와는 달리 PC 시장 성장을 견인하고 있지 못하다"고 분석했다.

NPD는 윈도8 판매 부진의 원인으로 소비자들이 윈도7을 굳이 윈도8로 업그레이드 해야 할 필요성을 못느끼고 있기 때문으로 분석했다. 완전히 새로워진 사용자환경(UI)에 대해 소비자들이 낯설어 하고 이전 OS와도 호환되지 못해 여전히 장벽이 있다는 지적이다.

이에 따라 윈도7의 경우 출시 한 달만에 윈도 제품 전체 판매량의 83%의 비중을 차지했지만, 윈도8의 경우 같은 기간 절반 수준인 58%에 머물렀다.

PC업계 한 관계자는 "좀더 추이를 지켜봐야 하겠지만 윈도8이 침체된 PC 시장을 되살릴지에 대해서는 회의적"이라면서 "현재까지의 판매실적은 기대치에 모자라는게 사실"이라고 전했다.

이에 반해 가트너 등은 윈도8에 대한 긍정적 전망을 내놓으면서 윈도8이 PC를 넘어 다양한 분야에 활용되며 디바이스 생태계를 변화시킬 것이라고 예상했다. PC 사용이 기존의 키보드와 마우스에서 터치 환경으로 급격하게 변환되면서 관련 산업에도 막대한 영향을 가져올 것이라는 전망이다.



가트너는 "내년부터 윈도8의 사용이 본격화 될 것"이라고 예상하면서 "2014년 전 세계 윈도8이 설치돼 운용되는 기기는 약 1억9천만대에 이를 것"이라고 내다봤다.

LG경제연구원은 최근 보고서를 통해 터치 패널 시장이 모바일 기기의 인기에 따라 오는 2015년까지 연 13% 이상 성장할 것이라고 예상했다. 전세계 PC OS 시장을 90% 가까이 장악하고 있는 MS가 터치 방식에 최적화된 윈도8을 출시함에 따라 터치 패널 시장이 본격적으로 성장할 것이라는 분석이다.

한국마이크로소프트 마케팅 오퍼레이션즈 사업본부 윈도 총괄 김현정 이사는 "IDC의 올해 시장 조사에 따르면 60% 이상의 지식근로자가 디바이스를 일과 여가에 동시에 사용하며 52%는 일할 때 3개 이상의 디바이스를 사용하는 것으로 나타났다"면서 "윈도8은 일과 삶, 디바이스나 PC 간의 경계 없이 사용자가 필요한 모든 경험을 제공해 줄 것"이라고 강조했다.



[원문기사보기] http://news.inews24.com/php/news_view.php?g_serial=716596&g_menu=020200&rrf=nv



신고

설정

트랙백

댓글

IDC lifts tablet forecast, sees Windows at 10% share in 2016



IDC raised its 2012 tablet forecast to 122.3 million units, up from its previous projection of 117.1 million. By 2016, IDC expects Windows tablets to be more than 10 percent of the market.

In a statement, IDC said that new Android tablets and Apple's iPad mini are boosting demand for 2012. In 2013, IDC is expecting 174.4 million tablets and 282.7 million in 2016.

Overall, Android tablets from Google, Amazon and Samsung are surging. However, Apple remains the leader.

IDC said Android is likely to own the low-cost tablet market. Meanwhile, tablet shipments are coming at the expense of e-readers. IDC said 2012 e-reader shipments will be 19.9 million in 2012, down from 27.7 million in 2011.





[원문기사 보기] http://www.zdnet.com/idc-lifts-tablet-forecast-sees-windows-at-10-share-in-2016-7000008369/




♥  Lovely Sia's Comment ^^

시장조사기업 IDC는 윈도폰과 윈도태블릿이 앞으로 살아날 거라고 윈도8에 대한 긍정적인 시장 전망을 내놓았습니다.

2016년 전체 태블릿 판매대수는 4년후에는 지금의 두배이상 늘어날 것으로 전망하고 있구요,

2016년까지 아이패드는 50% 안팎의 점유율유지, Android는 2012년 42.7%에서 2016년 39.7%의 점유율을, 윈도 태블릿은 2012년 2.9%에서 2016년에는 10.3%까지 오를 것으로 예상하고 있습니다.

서피스도 무난한 평을 받고 있고, MS에서도 많은 돈을 쏟아 마케팅하고 있고, 삼성에서는 내년 2춸에 관심을 많이 받고 있는 "아티브S" 를 출시한다고 하니 앞으로의 시장 가능성은 더 지켜봐야 알 수 있겠죠 ^^





신고

설정

트랙백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