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안드로이드 절대강자 등극.. 점유율 46%





삼성의 안드로이드 시장 점유율이 두 배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19일(현지시간) 모바일 전문 사이트 '밀레니얼미디어'가 발표한 2012 모바일 트렌드에 따르면 삼성의 안드로이드 점유율은 지난해 3분기 23%에서 올해 3분기 46%를 기록하며 두 배 증가했다.


반면 작년 점유율 32%로 안드로이드 시장 1위를 달리던 HTC는 올해 점유율이 반토막 나면서 16%에 그쳤다. 지난해 삼성과 비슷한 수준이었던 모토로라도 점유율이 22%에서 11%로 대폭 감소했다. 

LG는 최근 옵티머스G, 넥서스4 등의 출시로 소비자들의 좋은 반응을 얻고 있으나 3분기 점유율의 경우 작년 16%에서 올해 9%로 더 낮아졌다. 


이번 조사결과에 대해 미국 정보기술(IT) 사이트 '폰아레나'는 삼성이 안드로이드에서 대세가 되어가고 있는 가운데 내년 1분기에 나올 HTC의 M7 같은 단말기로 다른 회사들이 점유율 회복에 성공할지 지켜봐야할 것이라고 전했다.



[원문기사보기]  http://www.fnnews.com/view?ra=Sent0901m_View&corp=fnnews&arcid=201212200100191520010751&cDateYear=2012&cDateMonth=12&cDateDay=20




신고

설정

트랙백

댓글

MS, 차이나유니콤 업혀 중국 스마트폰 시장 공략

 

 


중국의 차이나유니콤과 MS가 중국 시장 내 윈도폰 기반 스마트폰 판매 강화를 위해 협력한다. 이번 협력을 계기로 MS가 중국 스마트폰 시장에서 윈도폰 운용체계(OS)의 점유율을 늘릴 수 있을 것인지 주목된다.

7
(현지시각) WM파워, 테크크런치는 차이나 데일리 기사를 인용하여 중국 차이나유니콤과 MS가 얼라이언스를 형성하고 중국 시장에 MS 윈도폰 판매 강화 및 더욱 혁신적인 윈도폰 단말기를 제공하는 데 협력하기로 했다고 보도했다. 이 얼라이언스에는 노키아, HTC, 삼성전자, 퀄컴, 인텔도 참여한다.

이번 협력은 차이나유니콤과 MS 양 사에게 새로운 시장 기회를 제공할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중국 내 리서치 기관인 어낼리시스 인터내셔널의 조사에 따르면 올 3분기 중국 스마트폰 시장에서 MS 윈도폰의 점유율은 3%에도 미치지 못한다. 안드로이드가 72%를 점유하고 있다.

하지만 가입자 기준 중국 2위의 이동통신서비스 업체이며 세계 시장에서도 3위의 위치를 차지하고 있는 차이나유니콤을 등에 업고 MS 7억 가입자의 중국 시장에서 발판을 마련하게 됐다. 차이나유니콤 또한 최근 아이폰5 공급과 함께 MS와의 협력으로 매출을 다변화할 수 있다.

저렴한 가격대의 스마트폰이 높은 선호도를 보이는 중국 시장 특성상 상대적으로 저렴한 MS 윈도폰이 이동통신사의 적절한 프로모션과 결합될 경우 긍정적인 결과를 가져올 수 있다. 또 다른 중국 리서치 업체인 이미디어 리서치(iiMedia Research) 3분기 중국 스마트폰 시장 조사에 따르면 2000위안 이하의 보급형 스마트폰이 8.9%, 즉 거의 80%에 이른다.

테크크런치에 따르면 실제로 중국은 노키아의 윈도폰 기반 루미아 단말기 판매에서 가장 큰 비중을 차지하는 나라다. 이 때문에 노키아는 윈도폰8 기반 루미아 920T를 중국에서 가장 먼저 발표했다. 그러나 이 단말기는 중국 1위 이동통신사인 차이나모바일에 공급되었다.

한편 아이폰5는 차이나유니콤과 중국 3위 이동통신사인 차이나텔레콤을 통해 중국 시장에 공급되며, 아직 1위 업체인 차이나모바일은 공급하지 않는다. 차이나모바일은 비즈니스 모델에 대한 이견으로 애플과 협의가 이뤄지지 않았으며 중국 내 애플스토어 판매망 수익을 일부 요구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원문기사 보기]  http://www.ciobiz.co.kr/news/global/news/2689484_1826.html




신고

설정

트랙백

댓글

삼성, 미국 모바일 시장 점유율 1위 고수… 애플 2위




삼성이 올 3분기 미국의 1위 휴대폰 제조업체 위치를 지켰고, 애플이 천천히 가까워지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컴스코어 모비렌즈(comScore MobiLens)의 보고서에 따르면, 갤럭시 S3와 갤럭시 노트 2 성공에 힘입어, 삼성은 미국 스마트폰 시장에서 점유율이 지난 분기보다 0.7% 포인트 오른 26%를 기록했다. 
 
애플은 지난 분기보다 1.5% 포인트 오른 17.8%를 기록해 2위를 고수했고, 덕분에 LG를 0.2% 포인트 차이로 3위로 밀어냈다. LG는 지난 분기보다 1%가량 점유율이 떨어졌다.

 

모토로라와 HTC 는 각각 11%와 6%로 4위와 5위를 기록했다. 

운영체제 시장을 보면, 안드로이드가 지난 분기보다 1.4% 오른 53.6%로 1위를 유지했다. 하지만 애플은 지난 분기보다 0.9% 오른 34.3%로 점유율이 다소 상승했다. RIM은 7.8%를 기록했으며, 윈도우 폰은 다시 점유율이 하락해 3.2%로 떨어졌다.
 
스마트폰 제조업체가 성장할 여지는 아직 남아있다. 컴스코어에 따르면, 미국의 스마트폰 침투율은 6월 이후 6% 오른 1억 2,130만 명으로 전체 미국 인구의 51.9%이다. 

 

3만 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한 결과, 음성, 문자가 스마트폰에서 가장 많이 사용되는 기능으로 나타났으며, 앱 다운로드, 웹사이트 브라우징 등이 그 뒤를 이었고, 소셜 네트워크를 사용한다고 대답한 사람은 1/3에 불과했다. 



[원문기사 보기] http://www.itworld.co.kr/news/79131




신고

설정

트랙백

댓글

Microsoft Now begins airing Windows Phone 8 commercial



※ Last month, Microsoft started airing television commercials for its latest OS – Windows 8. Now, the software giant has started airing its first commercials for Windows Phone 8.

The first TV commercial on Windows Phone 8 will be a 1 minute 3 second long clip that will kick-off during today’s NFL Football event. Microsoft showed off the advertisement at the time of Windows Phone 8 press conferences in late October.


[원문기사 더보기]  

http://www.tech-gadget.co.in/2012/11/microsoft-now-begins-airing-windows-phone-8-commercial.html



P.S.  =>  Lovely Sia의 추가 설명 ^^

위의 내용은 11/11(현지) 미국에서 '원도우폰8' 1분 3초 분량의 첫 TV 광고 시작했다는 기사 입니다.

현재 AT&T 온라인숍에서 노키아 Lumia 920/Lumia 820 그리고 HTC Winodws Phone 8X 판매중이라고 하네요. 

디바이스 가격은 ▼(아래에^^)


노키아

Lumia 920 : $100(2년약정)/$450(무약정)

Lumia 820 : $50(2년약정)/$400(무약정)
 

HTC Windows Phone 8X

8GB : $100(2년약정)/$450(무약정)

16GB : $200(2년약정)/$550(무약정)


[참고] Nokia Lumia 920 v. Nokia Lumia 820 v. HTC 8X v. HTC 8S v. Samsung ATIV S









신고

설정

트랙백

댓글

MS "윈도우8, 윈도우7보다 수요 늘어"



스티브 발머 마이크로소프트(MS) 최고경영자(CEO)가 최근 새로 출시한 컴퓨터 운영체계(OS) 윈도우8에 대해 "윈도우7을 출시했을 당시보다 수요가 더욱 늘었다"고 밝혔다. 

29일(현지시간) 미국 블룸버그 등 외신에 따르면 이날 발머는 윈도우8을 기반으로 한 스마트폰 출시 행사장에서 "지난 주말 전 세계적으로 윈도우8과 태블릿PC인 서피스(surface)에 대해 믿기지 않을 정도의 반응이 있었다"며 "마이크로소프트 가게에 줄을 서 있는 모습을 보는 것은 감동적이었다"고 말했다. 다만 윈도우8 수요에 대한 구체적인 수치는 밝히지 않았다. 

윈도우7은 지난 2009년 출시된 이후 3년 간 6억7000만개 이상의 라이선스를 판매해 윈도우 버전 중 가장 많이 팔린 제품이 됐다. 하지만 세계 PC시장이 스마트폰과 태블릿PC 등 모바일 기기 중심으로 빠르게 재편되면서 윈도우 시리즈는 어려움을 겪는 실정이다. 전 세계 스마트폰 시장 중 구글이 68%, 애플이 17%를 차지하고 있는데 비해 MS는 겨우 3.5%의 시장점유율을 차지하고 있다. 윈도우8은 그런 상황을 타개하기 위한 회심의 역작으로 모바일 기기에 최적화된 운영체계다. 

삼성전자, 노키아, HTC 등이 내놓은 윈도우8 폰은 오는 11월부터 AT&T와 버라이존, T모바일 등을 통해 미국 시장에 출시될 예정이다. 



[관련기사 더보기]

http://news.mk.co.kr/newsRead.php?year=2012&no=707797


신고

설정

트랙백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