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S, 차이나유니콤 업혀 중국 스마트폰 시장 공략

 

 


중국의 차이나유니콤과 MS가 중국 시장 내 윈도폰 기반 스마트폰 판매 강화를 위해 협력한다. 이번 협력을 계기로 MS가 중국 스마트폰 시장에서 윈도폰 운용체계(OS)의 점유율을 늘릴 수 있을 것인지 주목된다.

7
(현지시각) WM파워, 테크크런치는 차이나 데일리 기사를 인용하여 중국 차이나유니콤과 MS가 얼라이언스를 형성하고 중국 시장에 MS 윈도폰 판매 강화 및 더욱 혁신적인 윈도폰 단말기를 제공하는 데 협력하기로 했다고 보도했다. 이 얼라이언스에는 노키아, HTC, 삼성전자, 퀄컴, 인텔도 참여한다.

이번 협력은 차이나유니콤과 MS 양 사에게 새로운 시장 기회를 제공할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중국 내 리서치 기관인 어낼리시스 인터내셔널의 조사에 따르면 올 3분기 중국 스마트폰 시장에서 MS 윈도폰의 점유율은 3%에도 미치지 못한다. 안드로이드가 72%를 점유하고 있다.

하지만 가입자 기준 중국 2위의 이동통신서비스 업체이며 세계 시장에서도 3위의 위치를 차지하고 있는 차이나유니콤을 등에 업고 MS 7억 가입자의 중국 시장에서 발판을 마련하게 됐다. 차이나유니콤 또한 최근 아이폰5 공급과 함께 MS와의 협력으로 매출을 다변화할 수 있다.

저렴한 가격대의 스마트폰이 높은 선호도를 보이는 중국 시장 특성상 상대적으로 저렴한 MS 윈도폰이 이동통신사의 적절한 프로모션과 결합될 경우 긍정적인 결과를 가져올 수 있다. 또 다른 중국 리서치 업체인 이미디어 리서치(iiMedia Research) 3분기 중국 스마트폰 시장 조사에 따르면 2000위안 이하의 보급형 스마트폰이 8.9%, 즉 거의 80%에 이른다.

테크크런치에 따르면 실제로 중국은 노키아의 윈도폰 기반 루미아 단말기 판매에서 가장 큰 비중을 차지하는 나라다. 이 때문에 노키아는 윈도폰8 기반 루미아 920T를 중국에서 가장 먼저 발표했다. 그러나 이 단말기는 중국 1위 이동통신사인 차이나모바일에 공급되었다.

한편 아이폰5는 차이나유니콤과 중국 3위 이동통신사인 차이나텔레콤을 통해 중국 시장에 공급되며, 아직 1위 업체인 차이나모바일은 공급하지 않는다. 차이나모바일은 비즈니스 모델에 대한 이견으로 애플과 협의가 이뤄지지 않았으며 중국 내 애플스토어 판매망 수익을 일부 요구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원문기사 보기]  http://www.ciobiz.co.kr/news/global/news/2689484_1826.html




신고

설정

트랙백

댓글

차세대 LTE가 온다…내년 국내 상용화


LTE도 아직 초기 단계인데, 후속 기술인 LTE어드밴스드 관련 기술이 속속 준비되고 있다. LTE어드밴스드에 쓰일 표준 기술들은 3GPP 릴리즈10에 정의되고 있는데, 퀄컴은 이 기술들을 포함한 모뎀칩의 샘플을 제조사들에게 제공하기 시작했다.

3GPP는 6개 통신 협회가 모여 3G 모바일 네트워크 기술의 표준을 정하는 것으로부터 시작됐는데 기술이 점차 진화하면서 4세대 통신망에까지 영향을 끼치고 있다. 3GPP 릴리즈10은 LTE어드밴스드에 관한 기술들을 정의하고 2013년 각 통신사들과 휴대폰에 적용된다.

퀄컴이 내놓은 모뎀칩은 MDM9x25 시리즈로 20MHz 대역폭을 이용해 최대 150Mbps의 전송 속도를 낼 수 있다. 10MHz 대역폭을 2개 합쳐서 쓰는 캐리어어그리게이션(CA) 기술이 본격 도입되는 덕분이다. CA는 2개의 서로 다른 주파수를 통해 들어오는 데이터를 묶어 처리하는 기술이다. 각각 75Mbps를 실어나르는 주파수 2개를 합치면 최대 150Mbps의 속도를 낼 수 있다. 2개 주파수를 넘나들면서 쓰는 멀티캐리어(MC)는 실제 속도를 올려주지는 못한다.

CA는 3GPP 릴리즈10에 포함된 핵심 기술이다. 하지만 현재 국내 통신사들은 LTE망에 CA를 서비스하기 위해 준비하고 있다. LTE어드밴스드에는 기본으로 포함되는 기술이지만, 미리 앞당겨 LTE에 적용하는 것이다. 클라우드 기지국 기술 역시 LTE 기술인데, 국내 통신사들은 이를 3G에 당겨 도입한 바 있다.

하지만 3GPP 릴리즈10에 들어가는 CA는 2개의 LTE 뿐 아니라 다른 신호와도 묶을 수 있다. LTE와 WCDMA를 묶으면 미약하게나마 통신 속도를 끌어올릴 수 있다. LTE 사용자들이 상당수 넘어간 이후도 3G 주파수를 재활용할 수 있는 방법이다. 온전한 LTE 기술은 아니지만 LTE와 무선랜을 묶는 CA도 가능하다. KT가 올IP 전략 발표와 함께 시연한 것으로, 이론상 최대 175Mbps의 속도를 낼 수 있다.

CA의 핵심은 주파수를 여러 개 잡는 것인데 이는 달리 활용할 수도 있다. 3GPP 릴리즈10에 들어가는 주파수 간섭 제어 기술이 그 예다. 데이터 밀집 지역에는 기지국과 중계기, 팸토셀 등이 전파를 쏟아내는데, 1개를 잡으면 나머지 전파는 모두 간섭 요인이 된다. 이때 단말기가 다른 기지국의 신호도 함께 잡게 되면 간섭 대신 증폭 효과를 낼 수 있다. 신호가 약한 경계면에서는 잦은 핸드오버로 인한 품질 저하도 사라진다.


이는 업링크 CoMP(Uplink Cooperative Multi-Point)로도 응용된다. 업로드와 다운로드를 서로 다른 채널로 분리해 업로드는 A기지국으로, 다운로드는 B기지국으로 처리하는 기술이다. 이 기술들은 모두 국내 통신사들이 이미 도입해 시연에 성공했다. SK텔레콤을 비롯한 국내 통신사들은 내년 하반기에 LTE어드밴스드를 상용화할 계획이다.



[원문기사 보기] http://www.bloter.net/archives/134571


신고

설정

트랙백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