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톡, 라인 차단원인, 테러 우려한 중국 당국의 조치?

네이버의 "라인", 카카오의 "카카오톡" 서비스 중국 14일 장애 원인



라인과 카카오톡이 중국에서 2주동안 장애를 일으키고 있는데요,

현지 중국인은 위챗을 통해 메시지를 주고 받을수 있어 큰 불편이 없지만, 라인이나 카톡을 쓰는 중국내 한국인들은 이번 장애로 한국에 있는 가족, 친구, 지인들과 연락하는데 어려움이 많다고 하네요.

카카오톡은 지난 3일 공지를 통해 "중국에서 카톡의 사용이 원활하지 않으므로 카톡 사용자 중 중국에 가족이나 지인이 있는 이용자들은 이런 상황을 메시지로 대신 전달해 주기를 부탁드린다"고 

아래와 같이 알렸습니다.



업계에서는 그 동안 이번 장애가 단순히 기술적인 문제를 넘어 중국 정부의 개입이 있는 것이 아니냐는 의혹이 있었는데요, 14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중국 당국이 신장위구르 자치구 유혈사태 5주년(7월5일)을 전후해 테러와 소요사태 등이 발생할 가능성과, 최근 홍콩 문제 등 민감 사안에 대한 서방의 간섭 가능성을 차단하고자 카톡과 라인을 일시 차단했다고 보도했다고 합니다. 


이달 중 정상적인 서비스가 이뤄질 것으로 전망되구요, 관련 기사 포스팅합니다.




카톡·라인 셧다운 “中 테러 위험 때문”


달 초부터 중국에서 발생한 카카오톡(이하 카톡), 라인 차단의 원인이 테러를 우려한 중국 당국의 조치라는 소식이다. 

 

그 동안 중국 정부의 차단 조치라는 분석과 예측이 사실로 확인된 셈인데, 이달 중 정상적인 서비스가 이뤄질 것으로 전망된다. 

 

14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중국에서 이달 1일부터 서비스 이용이 차단된 카톡과 라인의 접속 차단은 테러와 소요사태 등 혼란을 우려한 중국 당국의 조치 때문인 것으로 알려졌다. 

 

연합뉴스는 오늘 중국 당국이 신장위구르 자치구 유혈사태 5주년(7월5일)을 전후해 테러와 소요사태 등이 발생할 가능성과, 최근 홍콩문제 등 민감 사안에 대한 서방의 간섭 가능성을 차단하고자 카톡과 라인을 일시 차단했다고 보도했다. 

 




이번 접속 차단 조치는 카톡과 라인뿐 아니라 마이크로소프트 등 외국업체의 주요 모바일 메신저 서비스도 적용됐다. 이에 한중 양자 차원의 문제가 아니라는 것이 업계의 해석이다. 

 

그 동안 중국은 자국 보호 차원에서 테러 및 체제를 위협하는 정보 등을 차단시켜 왔다. 이번 카톡과 라인 접속 차단 역시 같은 이유로 볼 수 있으며, 인터넷과 모바일 메신저를 중심으로 유포되는 테러의 위협을 사전에 막으려는 의도로 풀이된다. 

 

업계는 중국의 이번 차단 조치가 이달을 넘기지 않을 것으로 전망하고, 늦어도 이달 내에 이전과 같은 정상적인 서비스가 이뤄질 것으로 내다봤다. 

 

그 동안 카톡을 서비스 하는 카카오와 라인 측은 중국 서비스 차단과 관련해 “원인을 파악 중”이라는 답변 뿐, 열흘이 넘게 정확한 원인과 해결책을 제시하지 못했다.



[출처] http://www.zdnet.co.kr/news/news_view.asp?artice_id=20140714165615

저작자 표시
신고

설정

트랙백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