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이나모바일, 벼랑끝 노키아와 손잡은 이유는?



노키아가 중국시장에서 애플도 못따낸 차이나모바일과의 제품공급계약에 성공하면서 벼랑끝 경영위기 탈출의 실마리를 찾았다. 그렇다면 이같은 중요한 승리의 배경은 무엇일까?

 

포브스는 5일(현지시간) 노키아가 중국최대 이통사 차이나모바일과 자사 윈도폰 루미아 920T를 기반으로 한 파트너십을 체결하는 큰 승리를 거뒀다고 보도하면서 그 배경으로 ▲아이폰5 도입시 지불할 과다한 보조금에 대한 중국 정부의 우려 ▲3G스마트폰 확산에 쫓기고 있는 차이나 모바일의 이해관계 등이 맞물려 이뤄진 결과라고 분석했다. 

 

지난 수주 동안 모바일업계에서는 노키아 920T이 중국시장에서 출시된다는 소문이 나돌아 왔다. 노키아는 5일 최종적으로 “연내 TD-0SCDMA 변종인 노키아 주력 루미아920스마트폰을 중국시장에 출시한다”고 그간의 소문이 사실임을 최종 확인했다. 

 

노키아 -차이나 모바일 파트너십을 이끈 것은?

보도는 특히 이같은 두 회사의 이해관계가 맞아 떨어지면서파트너십으로 이어졌지만 차이나모바일은 결국 애플의 아이폰을 들여오게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또 노키아가 경쟁력을 확보하기 위해서는 이 기간 동안 어떻게든 세계최대 휴대폰시장에서 의 입지를 넓혀야 하는 상황이라고 분석했다. 

 

포브스는 일단 노키아와 차이나모바일 간 루미아920T 공급계약은 다음주 아이폰5 출시를 앞두고 주력 윈도8 기반 스마트폰으로 가지고 일궈낸 노키아의 멋진 대성공이라고 평가했다. 


애플의 아이폰5는 차이나유니콤과 차이나텔레콤을 통해 출시될 전망이지만 노키아와 제휴한 차이나모바일에서는 나오지 않는다. 차이나모바일은 차이나유니콤과 차이나텔레콤 두 회사 이통가입자를 합친 수의 2배나 되는 7억 가입자를 가진 세계최대 이통사다. 

 

이번 차이나모바일-노키아 파트너십 확인은 앞서 수많은 언론에서 “ 노키아가 미국,독일,호주 등 선진국에서 루미아 윈도8폰을 기반으로 인상적인 수요를 판매로 이끌어 나가고 있다”고 지적한 가운데 나온 것이다. 
노키아, 중국시장서 아이폰5 출시 앞두고 일격 

야후차이나는 노키아가 루미아920으로 출시 한달도 안된 기간 중 250만대의 주문을 받았다고 보도했다. 이 한달간의 판매량만도 노키아의 최근3개월간 판매량에 약간 못미칠 정도로 커다란 규모다. 

 

7억명이라는 세계최대 규모의 휴대폰 가입자 기반을 가진 중국은 3G휴대폰 가입자 침투율이 11%에 불과하다. 따라서 노키아가 차이나모바일의 파트너가 된 것은 인기 상승세인 노키아 루미아가 엄청난 기회를 얻게 됐다는 평가다. 



[원문기사 더읽기]  http://www.zdnet.co.kr/news/news_view.asp?artice_id=20121206135507&type=xml 


신고

설정

트랙백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