윈도폰 마켓플레이스, 1년간 앱 두 배 이상 증가올해 7만5000개 새 앱 추가


윈도폰 마켓플레이스가 올해 7만5000개의 신규 애플리케이션(앱)을 추가로 등록, 전체 앱 수가 두 배 이상 증가했다.

더버지 등의 주요 외신은 27일(현지시간) 올 한해 마이크로소프트(MS)의 윈도폰 마켓플레이스에 7만5000개의 신규 앱이 출시됐다고 보도했다.

MS는 지난 10월 자사 윈도8 이벤트에서 마켓플레이스의 앱 수가 12만개에 달한다고 밝혔다. 현재 애플 앱스토어나 구글플레이가 보유하고 있는 앱 수가 70만개를 넘어섰다. 그러나 10만개의 앱 수를 달성하는데 걸린 시간이 MS가 구글플레이보다 짧다는 데 업계는 주시하고 있다.

앱 10만개 달성하는 각 앱 마켓별로 소요된 기간은 윈도폰 마켓플레이스가 19개월, 구글플레이가 24개월, 앱플 앱스토어가 16개월이다.

또한 MS는 윈도폰 마켓플레이스의 상위 50위 앱 가운데 46개가 윈도폰8 용 앱이라고 밝혔다. 윈도폰 사용자는 평균 54개의 앱을 다운로드 받는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애플은 지난 9월 iOS 사용자들이 평균 100개 이상의 앱을 내려받는다고 밝혔다.



[원문기사 보기] http://www.ittoday.co.kr/news/articleView.html?idxno=32753






신고

설정

트랙백

댓글

차이나모바일, 벼랑끝 노키아와 손잡은 이유는?



노키아가 중국시장에서 애플도 못따낸 차이나모바일과의 제품공급계약에 성공하면서 벼랑끝 경영위기 탈출의 실마리를 찾았다. 그렇다면 이같은 중요한 승리의 배경은 무엇일까?

 

포브스는 5일(현지시간) 노키아가 중국최대 이통사 차이나모바일과 자사 윈도폰 루미아 920T를 기반으로 한 파트너십을 체결하는 큰 승리를 거뒀다고 보도하면서 그 배경으로 ▲아이폰5 도입시 지불할 과다한 보조금에 대한 중국 정부의 우려 ▲3G스마트폰 확산에 쫓기고 있는 차이나 모바일의 이해관계 등이 맞물려 이뤄진 결과라고 분석했다. 

 

지난 수주 동안 모바일업계에서는 노키아 920T이 중국시장에서 출시된다는 소문이 나돌아 왔다. 노키아는 5일 최종적으로 “연내 TD-0SCDMA 변종인 노키아 주력 루미아920스마트폰을 중국시장에 출시한다”고 그간의 소문이 사실임을 최종 확인했다. 

 

노키아 -차이나 모바일 파트너십을 이끈 것은?

보도는 특히 이같은 두 회사의 이해관계가 맞아 떨어지면서파트너십으로 이어졌지만 차이나모바일은 결국 애플의 아이폰을 들여오게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또 노키아가 경쟁력을 확보하기 위해서는 이 기간 동안 어떻게든 세계최대 휴대폰시장에서 의 입지를 넓혀야 하는 상황이라고 분석했다. 

 

포브스는 일단 노키아와 차이나모바일 간 루미아920T 공급계약은 다음주 아이폰5 출시를 앞두고 주력 윈도8 기반 스마트폰으로 가지고 일궈낸 노키아의 멋진 대성공이라고 평가했다. 


애플의 아이폰5는 차이나유니콤과 차이나텔레콤을 통해 출시될 전망이지만 노키아와 제휴한 차이나모바일에서는 나오지 않는다. 차이나모바일은 차이나유니콤과 차이나텔레콤 두 회사 이통가입자를 합친 수의 2배나 되는 7억 가입자를 가진 세계최대 이통사다. 

 

이번 차이나모바일-노키아 파트너십 확인은 앞서 수많은 언론에서 “ 노키아가 미국,독일,호주 등 선진국에서 루미아 윈도8폰을 기반으로 인상적인 수요를 판매로 이끌어 나가고 있다”고 지적한 가운데 나온 것이다. 
노키아, 중국시장서 아이폰5 출시 앞두고 일격 

야후차이나는 노키아가 루미아920으로 출시 한달도 안된 기간 중 250만대의 주문을 받았다고 보도했다. 이 한달간의 판매량만도 노키아의 최근3개월간 판매량에 약간 못미칠 정도로 커다란 규모다. 

 

7억명이라는 세계최대 규모의 휴대폰 가입자 기반을 가진 중국은 3G휴대폰 가입자 침투율이 11%에 불과하다. 따라서 노키아가 차이나모바일의 파트너가 된 것은 인기 상승세인 노키아 루미아가 엄청난 기회를 얻게 됐다는 평가다. 



[원문기사 더읽기]  http://www.zdnet.co.kr/news/news_view.asp?artice_id=20121206135507&type=xml 


신고

설정

트랙백

댓글

삼성 윈도8 스마트폰 '아티브S' 내년 2월 출시






삼성이 윈도8 기반의 스마트폰 '아티브 S'를 내년 2월에 출시할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IT전문 해외사이트인 '삼모바일 SamMobile'은 삼성이 이 제품출시를 또 한 번 연기하면서 내년 2월에 공식판매할 것이라고 삼성 내부 소식통을 인용해 보도했습니다. 

'아티브 S'는 지난 8월 유럽 최대 가전전시회인 'IFA 2012'에서 깜짝 공개돼 화제가 된 이래 출시 시기에 대한 관심이 모아졌습니다. 

윈도8 OS를 탑재해 각종 MS 소프트웨어를 지원하는 '아티브 S'는 삼성과 마이크로소프트사가 손잡고 안드로이드 OS 중심의 스마트폰 OS 시장을 재편하는데 견인차가 될 것으로 예상됩니다.


[원문기사 보기] http://www.ytn.co.kr/_ln/0102_201212070529005994

신고

설정

트랙백

댓글

MS 윈도폰 판매 3배↑…살아있네


윈도폰8 기반 단말기가 첫선을 보인지 1개월만에 시판에 들어간 가운데, 기존 윈도폰 월간 판매량이 전년대비 3배 늘었다고 마이크로소프트(MS)가 밝혔다. 

 

외신들은 29일(현지시각) 스티브 발머 MS 최고경영자(CEO)가 주주들에게 이달 윈도폰 기반 단말기 판매량이 지난해 같은기간에 비해 300% 높다고 말했다고 보도했다. 

 

하지만 발머 CEO는 이제껏 윈도폰7과 윈도폰7.5 기반 단말기를 몇대나 팔았는지 누적된 실적에 대해서는 정확히 언급하지 않았다. 단말기 판매 댓수가 1년만에 3배나 늘었다고 해도 지난해 당시 얼마나 공급했는지에 따라 그 의미가 확 다를 수도 있다.

 


시장조사업체 가트너가 추산한 지난해 4분기중 윈도폰 단말기 판매 댓수는 280만대다. 이를 바탕으로 MS가 이번 분기중 300% 높다고 자랑한 윈도폰 판매 추세를 유지할 경우 올해 4분기중 1천100만대가량을 공급할 수 있다는 계산이 나온다. 

 

MS는 윈도폰8 제품화에 앞서 윈도8 기반의 자체태블릿 '서피스'도 출시했다. 기존 소프트웨어 중심의 사업모델에서 벗어나 하드웨어와 결합된 제품으로 개인소비자 시장을 겨냥한 것이다. ARM기반 제품 '서피스RT' 출시에 이어 MS는 윈도폰8 기반 자체스마트폰(일명 '서피스폰')도 내놓을 준비를 하고있다는 루머에 휩싸인 상태다. 

 

발머 CEO는 "단말기와 서비스에 집중함으로써 회사를 운영하는 방법과 새로운 경험을 개발하는 방법과 개인소비자 및 기업 시장을 모두 겨냥한 제품을 만드는 방법에 효과를 발휘할 수 있다"며 "우리가 최근 몇년간 이뤄온 작업들이 막바지에 이르렀고 그 로드맵이 우리 눈앞의 일상으로 현실화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날 MS는 앞서 출시된 단말기들에 적용될 '윈도폰7.8 업데이트'를 내년초 내놓기 위해 노력중이라고 밝혔다. 이는 윈도폰7.5 단말기 대부분에 적용돼 윈도폰8 운영체제(OS)와 같은 3가지 크기의 애플리케이션 실행단추(타일)를 선택하고 시작화면에 배열할 수 있게 해준다. 윈도폰8의 신기능을 얼마나 더 지원할 것인지는 알려지지 않았다. 윈도폰8 기반으로 개발된 애플리케이션은 윈도폰7.8에서 돌아가지 않는다.




[원문기사 보기]  http://www.zdnet.co.kr/news/news_view.asp?artice_id=20121130210155&type=xml



신고

설정

트랙백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