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icrosoft Says Windows Phone Store Now Features More Than 130K Apps, 40K New Developers Registered Since WP8 Launch



windows-phone-8-logo

Microsoft only provides sporadic updates to how the Windows Phone Store is doing, but today, it used the Mobile World Congress in Barcelona to offer a few new numbers. According to Microsoft, there are now over 130,000 apps in the Windows Phone Store, and the average Windows Phone user has now downloaded 55 apps. App downloads, the company says, have increased by 75 percent since the Windows Phone 8 launch late last year, and paid app revenue has increased 91 percent.

The Windows Phone developer ecosystem, too, is growing quickly, according to Microsoft. More than 40,000 new developers registered with the company in the first 90 days since the launch of Windows Phone 8, and there are now over 15,000 apps in the store that leverage features only available in Windows Phone 8. SDK downloads, too, are up and have now topped 500,000  since October 30, 2012.

One thing that’s worth noting when looking at the number of new developers is that Microsoft reduced the price of registering as a developer from $99 per year to $8 for the first year during the eight days after the Windows Phone 8 launch, so the numbers may be a good bit higher because of this.


New Dev Center App

Microsoft also launched a mobile version of its Dev Center dashboard today. The Dev Center app provides developers with easy access to all the key metrics about their app, including download data, crash trends and reviews. The app, of course, also features a live tile and lets developers share a link to their apps with others without having to go into the store first.

To make Windows Phone even more attractive to developers, the company also teamed up with services  like Box, mobile backend provider Buddy and Photon Cloud, a service for game developers, to offer Windows Phone developers a number of special offers like free API calls and free service for a limited time.




[원문기사보기] http://techcrunch.com/2013/02/25/microsoft-says-windows-phone-store-now-features-more-than-130k-apps-40k-new-developers-registered-since-wp8-launch/



♥ Lovely Sia's Comment ^^

마이크로소프트에 따르면 2013년 현재 윈도우폰용 앱은 전세계적으로 13만개를 넘었으며, 4만개의 새로운 개발사 확보했다는 기사입니다. 윈도폰 사용자는 평균 55개의 앱을 다운로드 받고 있으며, 이는 지난 2012년에 비해 75% 증가한 수치이며, 유료앱 매출은 91% 증가한 것으로 조사되고 있는데요,

지난 2012년 7만5천개 이상 확보했던 앱 장터 규모가 불과 1년 사이에 2배가량 성장한 것이라 의미가 있네요. 

이처럼 윈도우용 앱의 수 10만개 이상을 넘어서는데 걸린 시간이 매우 짧았다는 점은 향후 윈도우 앱스토어의 성장 가능성을 예견하게 해주며, 더불어 이는 개발자들에게 새로운 기회를 제공하고 있다는 것이겠죠? ^^

Window Phone 에서도 저렴한 수수료와 편리한 연동으로 탑재 가능한 Tap To Pay 인앱결제 솔루션에 많은 관심과 애용 부탁드리구요, Tap To Pay 의 활약 기대해 주세요 ㅎㅎㅎ


신고

설정

트랙백

댓글

삼성, 미국 모바일 시장 점유율 1위 고수… 애플 2위




삼성이 올 3분기 미국의 1위 휴대폰 제조업체 위치를 지켰고, 애플이 천천히 가까워지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컴스코어 모비렌즈(comScore MobiLens)의 보고서에 따르면, 갤럭시 S3와 갤럭시 노트 2 성공에 힘입어, 삼성은 미국 스마트폰 시장에서 점유율이 지난 분기보다 0.7% 포인트 오른 26%를 기록했다. 
 
애플은 지난 분기보다 1.5% 포인트 오른 17.8%를 기록해 2위를 고수했고, 덕분에 LG를 0.2% 포인트 차이로 3위로 밀어냈다. LG는 지난 분기보다 1%가량 점유율이 떨어졌다.

 

모토로라와 HTC 는 각각 11%와 6%로 4위와 5위를 기록했다. 

운영체제 시장을 보면, 안드로이드가 지난 분기보다 1.4% 오른 53.6%로 1위를 유지했다. 하지만 애플은 지난 분기보다 0.9% 오른 34.3%로 점유율이 다소 상승했다. RIM은 7.8%를 기록했으며, 윈도우 폰은 다시 점유율이 하락해 3.2%로 떨어졌다.
 
스마트폰 제조업체가 성장할 여지는 아직 남아있다. 컴스코어에 따르면, 미국의 스마트폰 침투율은 6월 이후 6% 오른 1억 2,130만 명으로 전체 미국 인구의 51.9%이다. 

 

3만 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한 결과, 음성, 문자가 스마트폰에서 가장 많이 사용되는 기능으로 나타났으며, 앱 다운로드, 웹사이트 브라우징 등이 그 뒤를 이었고, 소셜 네트워크를 사용한다고 대답한 사람은 1/3에 불과했다. 



[원문기사 보기] http://www.itworld.co.kr/news/79131




신고

설정

트랙백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