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정

트랙백

댓글

삼성, 미국 모바일 시장 점유율 1위 고수… 애플 2위




삼성이 올 3분기 미국의 1위 휴대폰 제조업체 위치를 지켰고, 애플이 천천히 가까워지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컴스코어 모비렌즈(comScore MobiLens)의 보고서에 따르면, 갤럭시 S3와 갤럭시 노트 2 성공에 힘입어, 삼성은 미국 스마트폰 시장에서 점유율이 지난 분기보다 0.7% 포인트 오른 26%를 기록했다. 
 
애플은 지난 분기보다 1.5% 포인트 오른 17.8%를 기록해 2위를 고수했고, 덕분에 LG를 0.2% 포인트 차이로 3위로 밀어냈다. LG는 지난 분기보다 1%가량 점유율이 떨어졌다.

 

모토로라와 HTC 는 각각 11%와 6%로 4위와 5위를 기록했다. 

운영체제 시장을 보면, 안드로이드가 지난 분기보다 1.4% 오른 53.6%로 1위를 유지했다. 하지만 애플은 지난 분기보다 0.9% 오른 34.3%로 점유율이 다소 상승했다. RIM은 7.8%를 기록했으며, 윈도우 폰은 다시 점유율이 하락해 3.2%로 떨어졌다.
 
스마트폰 제조업체가 성장할 여지는 아직 남아있다. 컴스코어에 따르면, 미국의 스마트폰 침투율은 6월 이후 6% 오른 1억 2,130만 명으로 전체 미국 인구의 51.9%이다. 

 

3만 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한 결과, 음성, 문자가 스마트폰에서 가장 많이 사용되는 기능으로 나타났으며, 앱 다운로드, 웹사이트 브라우징 등이 그 뒤를 이었고, 소셜 네트워크를 사용한다고 대답한 사람은 1/3에 불과했다. 



[원문기사 보기] http://www.itworld.co.kr/news/79131




신고

설정

트랙백

댓글

MS 윈도8, 출시 한달 만에 4000만 카피 판매윈도7보다 업그레이드 빨라



MS가 윈도8 공식 출시 한 달 만에 약 4000만 카피의 라이선스를 판매했다고 밝혔다. 

27일(현지시각) MS 윈도 팀 블로그에는 타이 렐러 MS 윈도 최고 마케팅 및 재무 책임자(CMFO)가 `크레디트 스위스 2012 연례 테크놀로지 콘퍼런스`에서 연설 도중 언급한 숫자가 포스팅되었다. 하지만 윈도RT 및 서피스RT 태블릿PC 판매 숫자는 밝히지 않았다.




이는 지난 10월 윈도8 발매 후 첫 며칠 동안 400만 업그레이드 카피가 판매되었다고 한 후 얼마 지나지 않은 기간 동안의 성과다. 이 포스트에서 MS는 “업그레이드 속도는 윈도8이 윈도7을 앞서고 있다”고 주장했다. 

일부 언론에서는 윈도8 판매가 MS의 내부 예상보다는 저조하다고 보도한 바 있다. 하지만 더 버지는 “MS가 발표한 숫자는 윈도8 라이선스 판매가 꽤 순조롭다는 것을 의미한다”고 전했다. 더 버지에 따르면 이전 운용체계(OS)인 윈도7의 경우 발매 첫 2개월 간 6000만 라이선스가 판매됐다. 




[원문기사 더보기] http://www.etnews.com/news/computing/solution/2683295_1476.html




신고

설정

트랙백

댓글

MS, 서피스RT 제품지원 “4년6개월“


마이크로소프트(MS)가 윈도RT를 탑재한 자체 태블릿 제품 지원기간을 약 4년6개월로 명시했다. 최신 업데이트 지원 기간이 애플 아이패드나 구글 안드로이드 등 경쟁사 대비 월등해 눈길을 끈다. 

 

미국 지디넷 등 외신들은 지난 24일 MS가 공식사이트를 통해 출시 1개월째 함구했던 '서피스RT' 태블릿 제품 지원에 관한 정보를 공개했다고 보도했다. 

 

윈도RT 기반 서피스 제품의 수명주기를 검색한 해당 사이트에 따르면, 지원 기간은 그 출시후 첫 4년간 이어진다. 일반적이진 않지만 통상적인 4년제 대학교 재학생들이 학업을 마치기 위해 필요한 기간으로는 충분하다는 게 외신 평가다. 

 

또 개인소비자용 하드웨어 제품 지원정책의 세부설명을 보면 "하드웨어(HW) 수리나 교체, 부품 관련 서비스가 해당 지원기간동안" 제공되며 해당 조치는 보증기간동안 무상으로, 이후에는 일정 비용을 청구"해서 이뤄진다고 써 있다. 

 

보통 MS의 윈도 버전별 '일반(메인스트림)' 지원 기간은 소비자용과 기업용 모두 5년으로 잡혀 있다. 그 이후 기업사용자를 위해 '연장(익스텐디드)' 지원 기간 5년이 더 주어진다. 서피스RT 태블릿에 탑재된 윈도RT의 수명주기가 일반 윈도 운영체제(OS)와 다른 이유로는 소프트웨어(SW)와 HW를 결합한 제품 특성이 꼽힌다. 

 

서피스RT 태블릿을 위한 일반 지원 시작일이 내년 1월24일부터 오는 2017년 4월11일까지로 돼 있다. 개인소비자를 위한 제품이기 때문에 기업용으로 제공하는 연장지원기간은 설정돼 있지 않다는 설명이다. 

 

눈에 띄는 점은 그에 탑재된 윈도RT 지원도 지난 10월30일이라는 시작일만 써 있고 일반 지원이든 연장 지원이든 종료일자가 없는 것이다. MS는 별도 안내를 통해 추후 공지하겠다고만 썼다. 

 

태블릿에 대한 일반 지원이 제공된다는 게 무슨 뜻일까. MS가 사이트에 추가한 설명에 따르면, 서피스RT를 구입한 사용자는 최소한 오는 2017년 4월까지 '펌웨어 업데이트'를 받을 수 있다. 즉 일반지원은 태블릿용 OS인 윈도RT를 위해 추가기능과 보안성 향상을 위한 패치가 제공될 최소 기간이다. 



MS가 내놓은 공식 태블릿 지원기간은 지난 2010년초 출시된 애플의 1세대 아이패드보다 훨씬 길다. 애플은 현재 1세대 아이패드를 위한 최신 iOS업데이트나 보안패치 등을 제공하지 않는다. 그 지원기간을 계산해 보면 약 2년반 가량이다. 물론 그 기간은 명시된 게 아니라 제조사인 애플의 사정에 달렸다. 

 

안드로이드 진영에서 나온 단말기들도 마찬가지로 언제까지 업데이트가 지원될 것이라고 기대할 수 없다. 이는 구글의 최대 파트너로 떠오른 삼성전자를 포함해 모든 안드로이드 플랫폼 제조사에 해당하는 문제다. 수많은 기기를 출시한 제조사들이 각 제품마다 구글의 빈번한 OS 업데이트 주기를 따라 새 SW를 몇년씩 제공할 거라 믿긴 어려운 게 사실이라고 외신들은 평한다. 

 

전자책용 태블릿 시장에 제품을 내놓은 아마존이나 반즈애노블 역시 기술지원기간을 명시하진 않고 있다.

 

물론 서피스RT가 유일한 윈도RT 단말기는 아니다. 삼성, 델, 에이서 등 제조 파트너들이 윈도RT기반 제품 출시를 준비중이다. 해당 제품들과 관련된 윈도RT 지원 수명주기는 향후 더 구체화될 것으로 보인다. 어쩌면 MS가 기존 PC용 윈도 시리즈처럼 태블릿 버전 윈도RT도 5년간의 일반지원기간을 제시할 가능성도 있다. 

 

윈도RT에 대한 기술지원은 OS에 내장된 '오피스 홈앤스튜던트2013RT' 버전까지 포함한다. 즉 윈도RT 기술지원 기간만큼 오피스를 위한 업데이트도 이어진다. 핵심 오피스 프로그램과 그 OS를 통합 제공하면서 경쟁사들이 제시하지 못하는 장기간 기술지원으로 차별화되는 모습이다.




신고

설정

트랙백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