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경제연구소에서 최근 스페인에서 열린 MWC(Mobile World Congress)에서 모습을 드러낸 타이젠 OS에 대한 리포트가 있어 공유하고자 포스팅 합니다.


타이젠은 삼성전자와 인텔이 공동 개발하고 있는 새로운 모바일 운영체제로 리눅스 커널과 웹킷을 기반으로 개발되었으며, 올해 하반기에 데뷰할 예정이죠. 


MWC2013에서 소개된 타이젠 회원사들의 어플리케이션으로는 국내업체인 앱포스터를 비롯해 여러 업체에서 개발 진행중이며, 컷더로프, 아스팔트7, 비메오, 미스터라디오 등이 있습니다.


후발 OS로서 iOS와 안드로이드에 비해 어플리케이션 숫자가 부족할 수 밖에 없는데요, 이러한 부족한 어플리케이션 숫자를 폴라리스 오피스로 잘 알려진 인프라웨어에 의해 상당 부분 해결될 수 있을 것 같습니다.

인프라웨어는 대부분의 안드로이드 게임과 어플리케이션을 타이젠에서 올릴 수 있도록 변환해 주는 폴라리스 앱 제너레이터(Ploaris App Generator, PAG) 를 개발했습니다.




PGA는 Tizen OS를 탑재한 모바일 기기에서 안드로이드 어플리케이션을 실행할 수 있도록 안드로이드 어플리케이션을 Tizen 어플리케이션으로 변환/제작하는 솔루션으로 단기간에 Tizen 앱 제작이 가능하기 때문에 앱 개발사의 부담을 해소시켜 줄 것으로 기대가 되네요.




미국 샌프란시스코에서 5월 22일부터 24일까지 사흘간 2013 타이젠 개발자회의가 개최되어 타이젠 어플리케이션 및 플랫폼 개발 관련 소식 및 디자인 관련 가이드라인과 사용자 경험, 타이젠 앱스토어 관련 내용도 소개되고 새로운 타이젠 단말기도 공개될 것이라고 합니다.


리포트의 내용처럼  iOS와 안드로이드가 양광 체제를 형성하고 있는 현 모바일 OS 판도에서 타이젠이 등장해 어떤 영향을 끼칠 것인지 흥미롭게 지켜봐야 할 것 같습니다.




[리포트 원문 다운로드 및 보기] http://www.digieco.co.kr/KTFront/report/report_issue_trend_view.action?board_id=issue_trend&kind=a01&board_seq=7779&sort_order=&list_page=&list_gubun=&searchtext=&etc1=165&etc2=#



저작자 표시
신고

설정

트랙백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