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플, 자체 모바일 결제 '아이폰용 가상지갑' 내놓나...구체적 정황 속속


비즈니스인사이더 등의 외신에 따르면 
애플이 온오프라인에서 사용할 수 있는 아이폰용 가상지갑을 만들어 
새로운 비즈니스를 추진하고 있다고 합니다.
관련 기사 아래에 포스팅합니다. 



애플이 자체 모바일 결제 시스템을 내놓을 것이란 전망이 힘을 얻고 있다. 

24일 비즈니스인사이더·텔레그래프 등 외신은 애플의 모바일 결제 서비스 준비 정황을 포착했다고 보도했다.

비즈니스인사이더는 여러 소식통을 인용해 애플이 온라인과 오프라인 매장에서 구매를 할 수 있게 하는 아이폰용 ‘가상지갑(virtual wallets)’을 내놓을 수 있다고 전했다. 비즈니스인사이더는 “애플은 아이폰과 아이튠스 계정만으로 더 편하게 제품을 구매할 수 있는 방안을 강구해 왔다”고 분석했다. 

사업을 맡을 임원을 찾아 나섰다는 소식도 나왔다. 이날 텔레그래프는 “애플이 모바일 결제 전문가를 고위 임원으로 영입하기 위한 면담을 진행 중”이라며 “수 천만개 신용카드 정보와 6억개의 아이튠스 계정을 연결하는 새 비즈니스를 추진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애플의 전자상거래 부문 대표인 제니퍼 베일리가 수 명의 후보를 만나 각각 제품과 사업개발 방향을 책임질 두 명의 임원을 구하고 있다는 구체적 단서다. 리코드(Re/Code)는 ‘애플이 모바일 결제 서비스를 위한 구인을 진행 중’이란 기사에서 “익명의 관계자는 ‘애플의 의지가 매우 진지하다(very, very serious)’고 전했다”며 애플의 모바일 결제 사업 가능성을 매우 높게 평가했다. 

지난해 이후 애플이 트위터 창업자가 만든 모바일 결제 플랫폼 ‘스퀘어’를 인수할 것이란 설이 끊이지 않는 것도 연관이 있다고 텔레그래프 등 여러 외신은 분석했다. 리코드는 “스퀘어를 인수하면 서비스 개발이 더 빨라질 수 있을 것”으로 기대했다. 스퀘어가 애플과 구글, 페이팔과 매각 논의를 진행한다는 보도는 수 차례 나왔다. 

앞서 팀쿡 애플 최고경영자(CEO)는 “모바일 결제는 매우 큰 기회를 품고 있다”며 “터치ID 기능 등을 접목할 수 있다”고 언급한 사실도 재차 부상하고 있다. 

터치ID는 지난해 아이폰 5S에 들어간 지문인식 기능으로 잠금기능 해제 등에 사용돼 왔지만 많은 전문가가 모바일 결제와 연계될 가능성을 높게 점치고 있다. 

유효정기자 hjyou@etnews.com




[기사보기] http://ciobiz.etnews.com/news/global/news/2950075_1826.html


저작자 표시
신고

설정

트랙백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