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메신저 라인(LINE)으로 가전제품과 '채팅' 및 원격제어

스마트가전 '홈챗(HomeChat)', 모바일 메신저 활용한다는 점에서 차별화



LG전자에서 업계 최초로 모바일 메신저 라인과 스마트가전을 결합한 '홈챗(HomeChat)' 서비스를 공개했네요.

스마트가전들이 속속들이 나오고 있는데요, 기존에 모바일 앱이나 음성을 통해 조작하던 것과는 차별화 되게 

"라인(LINE)" 이라는 모바일 메신저를 활용하여 원격조작시 거리나 음성조작이 한계를 지니는 경우에도 

가능하다는 점에서 장점이 있다고 합니다. 국내에서는 카톡이 압도적이지만, 라인은 글로벌 모바일 메신저로 3억 1천만명 이상의 가입자를 확보한 메신저입니다.


청소로봇에게 "청소는 언제했어?" 라고 물으면, 청소로봇이 "오늘아침 10시부터 11시까지 지그잭고 모드로 청소를 완료했어요"  라고 대답하는 방식이라는군요ㅋㅋ 깨끗하게 했겠지?ㅋㅋ 아래에 관련 기사입니다.





LG전자가 업계 최초로 생활 밀착형 서비스인 메신저와 스마트 가전을 결합한 '홈챗(HomeChat)' 서비스를 25일 공개했다.

내달 7일부터 11일까지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리는 세계 최대 가전 전시회 '2014 CES'에서 이 기능을 탑재한 진일보한 스마트 가전제품을 대거 선보일 예정이다.

LG전자 스마트비즈니스센터가 기획한 '홈챗'은 스마트폰을 통해 가전제품 과 친구처럼 일상언어로 대화할 수 있는 사용자 친화적인 서비스다. 글로벌 모바일 메신저 '라인(LINE)'을 기반으로 가전제품의 원격 제어, 모니터링 및 콘텐츠 공유가 가능하다.  예를 들어 사용자가 LG '홈챗'을 통해 영어 또는 한국어로 "로보킹, 청소는 언제 했어?"라고 물으면, 로보킹이 "오늘 아침 10시부터 11시까지 지그재그 모드로 청소를 완료했어요"라고 대답한다.

LG전자는 내년부터 냉장고, 세탁기, 오븐, 로보킹 등 스마트가전에 '홈챗' 서비스를 순차적으로 적용하고, 적용 제품과 지원언어를 지속 확대할 계획이다.

이후 생활 속 사물들을 유무선 네트워크로 연결해 정보를 공유하는 '사물인터넷(IoT, Internet of Things)' 플랫폼으로 확장하는 등 스마트가전 시장을 선도해 나갈 계획이다.

아울러 LG 스마트 가전들은 '홈챗' 기능 외에도 편리한 스마트 기술을 탑재했다.
스마트 냉장고는 전면의 LCD화면과 스마트폰에서 식료품 목록, 보관기간 등 을 확인할 수 있다. 외부에서 식료품을 구입할 때 냉장고에 보관중인 식품 목록을 확인 후 중복 구매를 방지할 수 있다. 또 메모 및 사진전송 기능을 구현해 가족 구성원간 교류를 위한 역할도 수행한다.

스마트 세탁기는 외부에서도 스마트폰을 이용해 제품을 제어하고 작동 상태를 확인할 수 있다. 고객이 스마트폰 애플리케이션에서 원하는 세탁 코스를 고른 후 근거리무선통신(NFC) 기능을 활용하면 별도의 조작 없이도 세탁기에 신기능을 적용할 수 있다.

스마트 오븐은 스마트폰 애플리케이션의 모바일 요리책에서 원하는 요리를 선택하면 자동으로 스마트 오븐의 조리조건을 설정해준다. 조리가 끝나면 스마트폰이나 스마트TV로 알려줘 어디서든 간편하게 조리 진행상태를 확인할 수 있다.


로봇 청소기 '로보킹'은 리모콘 없이도 스마트폰을 이용해 모든 동작을 제어할 수 있다. 사용자가 외출할 때 청소기를 동작시킨 후 돌아오면 청소 상태와 이력을 확인할 수 있다.

조성진 LG전자 HA사업본부장 사장은 "고객과 소통하는 스마트 가전제품을 통해 차별화된 소비자 경험을 제공할 것"이라며 "앞선 기술력으로 스마트 가전 시장을 선점하겠다"고 말했다.



[기사보기] http://www.hankyung.com/news/app/newsview.php?aid=201312254166g

저작자 표시
신고

설정

트랙백

댓글

베일 벗은 "페이스북 폰" 과 페이스북 방문자 현황


1. 베일 벗은 '페이스북 폰' 

세계 최대의 소셜네트워크기업인 페이스북이 소프트웨어를 이용한 '페이스북 폰'을 발표했습니다. 스마트폰의 보급이 확대되고 모바일에서 페이스북을 이용하는 시간이 늘어나면서 페이스북 창시자 겸 최고경영자인 마크 주커버그가 모바일 시장에 뛰어들었네요. (MT 머니투데이)

마크 저커버그는 4일(현지시각) 미국 캘리포니아 실리콘밸리 멘로파크 본사에서 제품발표회를 열어 '페이스북 홈 (facebook home)'을 공개했습니다.



페이스북홈은 기존의 스마트폰 첫 화면을 페이스북 기능에 최적화 시켜주는 소프트웨어로, 일종의 '런처'프로그램입니다. 안드로이드 운영체제를 기반으로 작동하기 때문에 애플 아이폰과 마이크로소프트의 윈도폰 등에서는 아직까지는 사용할 수 없다고 하네요. 페이스북은 우선적으로 페이스북 홈이 갤럭시S4와 갤럭시S3, 갤럭시 노트2 등 삼성전자 스마트폰 3종과 HTC 원X, 원X플러스 등 HTC의 2종에 적용될 거라고 밝혔습니다. 

스마트폰을 켜는 동시에 친구들의 게시물과 사진들이 실시간으로 화면에 보여주는 '커버피드(Coverfeed)이 있구요, 다른 앱 사용중에도 페이스북 친구들의 얼굴이 아이콘으로 뜨면 곧바로 대화를 나눌 수 있는 '챗 헤드(Chat head)기능이 있다고 하니 페이스북을 이용하는 분들에게 유용할 것 같네요 ^^ 저도 페이스북을 지금보다 좀 더 열심히 이용해야 겠습니다 ㅎㅎㅎ

페이스북폰의 핵심기능이 활성화 되면 사실상 무료 메신저나 문자서비스(SMS)가 필요 없게 되겠네요.. 


2. 2012~2013 페이스북 이용현황

요즘 국내에도 페이스북을 이용하는 사용자가 많이 있고, 비즈니스를 하시는 분들은 페이스북을 통해 마케팅도 많이 하고 계시는데요, 미국에서는 한때 페이스북을 적극적으로 사용하는 사람들이 줄어들게 되자 페이스북 피로감이 나타나는 것이 아니냐고 한 적이 있었습니다.

그래서 콤스코어 데이터를 J.P. 모건 애널리스트가 분석한 결과 페이스북 피로감이 나타난 것이 아니라 PC대신 모바일을 이용하는 사용자가 부쩍 늘어난 것이라고 발표했구요, 4월 3일인 수요일 All Things D 기사 내용에서 발췌한 내용입니다

위의 그래프는 '페이스북 순 방문자의 1인당 월 페이스북 이용시간' 을 나타낸 것으로 데스크탑을 이용한 시간은 서서히 줄고, 스마트폰을 통한 이용시간은 빠르게 늘어나고 있는 것을 볼 수 있습니다.

작년 3월부터 올해 2월사이에 데스크톱 이용시간은 391분에서 320분으로 줄어 18% 감소했고, 스마트폰은 435분에서 785분으로 무려 80%가 증가했습니다. 스마트폰으로 페이스북을 이용하는 시간이 1년사이에 거의 2배가량 늘었습니다.


위의 그래프는 페이스북과 기타 트위터, 스냅쳇, 왓츠앱, 인스타그램의 모바일 인터넷 이용시간을 나타낸 것인데요, 2012년 상반기 페이스북 이용현황을 보면 3월에 11.4% 였던 점유율이 6월에는 9.8%로 떨어지는 이상조짐이 나타났었습니다. 그런데, 7월에 15.4% 급 상승되고 이용시간이 계속 늘어 올 2월에는 22.3%로 1년 사이에 2배가 되었습니다.

트위터, 스냅쳇, 왓츠앱, 인스타그램은 4%대를 유지하며 이용시간이 정체상태에 있네요.

월스트리트저널에 따르면, " 최근 메시징 앱이 페이스북이나 자이언트를 위협한다. 카카오, 라인, 위챗(중국 텐센트) 등이 그렇다" 라고 기사를 보도했습니다. 앞으로 페이스북이 어디까지 서비스를 강화하고 사업영역을 확장하고 성장해 나갈 것인지 는 지켜봐야겠지만, 무섭게 추격해오는 이런 메시징 앱들을 따돌리기 위한 조치이기도 한 것 같습니다.^^





신고

설정

트랙백

댓글

카톡PC버전 파일전송 꼴지.. 네이트온, 마이피플, 스카이프 기능 비교

- 3월 26일 카카오톡 PC버전 베타서비스 공개, 4대 PC메신저 별 기능 비교 


모바일 메신저의 절대 강자인 카카오톡이 PC기반 메신저 시장에도 뛰어들면서 이 분야에 지각변동이 예상되는데요, PC기반 메신저는 모바일로 진출하고 모바일기반 메신저는 PC로 진출하면서 유무선 통합 메신저 시장이 열리고 있습니다.


카카오톡의 PC버전 시험판(베타서비스)이 26일부터 국내 1만명 사용자들에게 공개되어 이들의 의견과 지적을 수렴해 최종 서비스를 출시한다는 계획에 있습니다.


현재까지 국내 PC메신저 시장은 SK커뮤니케이션즈의 네이트온이 수년간 1위를 지키고 있었는데요,

시장조사기관인 코리안클릭에 따르면 올 1월 PC메신저시장에서 네이트온의 점유율은 80%를 기록했고 마이크로소프트(MS)사의 스카이프와 MSN메신저가 각각 2위와 3위를, 다음의 마이피플이 4위를 기록했다고 합니다. MSN메신저는 4월부터 스카이프에 통합될 예정이죠.


국내에서 가장 많이 이용되고 있는 4대 PC메신저 카카오톡 시험판, 네이트온, 스카이프, 마이피플 등의 기능을 비교한 표를 첨부합니다.



1. 파일 전송 및 공유 기능

대용량 파일을 주고 받는 환경을 가장 잘 구축해 놓은 것이 네이트온으로 용량은 무제한이고, 스카이프보다 파일 전송 속도가 훨씬 빠릅니다.

카카오톡은 9MB로 파일전송 및 공유면에서는 아직 제한이 많이 있구요, 현재 확장자가 jpg, jpeg, png 와 같은 사진파일 외에는 전송이 되지 않습니다. 한글파일, 워드파일, PDF파일등은 '지원이 가능하지 않습니다'라는 알림글이 나옵니다.


2. 주소록 분류

네이트온과 마이피플, 스카이프는 PC버전과 모바일버전 모두 사용자가 개별적으로 가족, 친구, 회사 등 카테고리를 세분화해서 나만의 그룹핑을 해 놓을 수 있지만, 카카오톡 PC버전은 스마트폰 사용자가 보유하고 있는 휴대전ㄴ화번호 주소록을 그대로 사용하다보니 친구 목록을 분류(그룹핑)하기가 어렵다.

다만, 네이트온은 카카오톡이나 마이피플같은 채팅방 기능이 없어 그룹채팅을 하려면 네이트온에 현재 접속한 사람만 참석할 수 있고 로그아웃을 하면 그룹채팅에 참여할 수 없다.


3. 전송할 수 있는 텍스트 길이

한번에 보낼 수 있는 텍스트 길이는 스카이프가 무제한이며, 네이트온이 2000자, 마이피플과 카카오톡이 각각 1000자 정도 보낼 수 있다. 네이트온의 글자수 2000자는 한글기준으로 따져도 상당히 긴편이며, A4용지에서 글씨 크기를 10포인트로 하고 글을 작성 했을 때 반장 분량의 텍스트를 한번에 보낼 수 있는 것이다.


4. 모바일과 PC 연동

네이트온, 스카이프, 마이피플, 카카오톡 모두 모바일과 PC 버전에서 매끄럽게 연동이 가능하다.


5. 영상통화

영상통화 기능은 스카이프가 가장 뛰어나며, 스카이프는 원래 영상통화업체로 MS가 2011년 이베이로부터 85억달러에 인수한 서비스이다.

마이피플도 모바일과 PC버전에서 음성통화 및 영상통화를 지원하고 있으며, 네이트온은 PC버전에서 무료 음성과 영상통화를 지원하고 있으며, PC버전에서 모바일버전으로 통화할때는 유료로 사용해야한다. 

카카오톡은 베타서비스 이후 정식판을 내놓을 때 음성통화를 지원할 예정라고 한다. 

   





신고

설정

트랙백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