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S, 차이나유니콤 업혀 중국 스마트폰 시장 공략

 

 


중국의 차이나유니콤과 MS가 중국 시장 내 윈도폰 기반 스마트폰 판매 강화를 위해 협력한다. 이번 협력을 계기로 MS가 중국 스마트폰 시장에서 윈도폰 운용체계(OS)의 점유율을 늘릴 수 있을 것인지 주목된다.

7
(현지시각) WM파워, 테크크런치는 차이나 데일리 기사를 인용하여 중국 차이나유니콤과 MS가 얼라이언스를 형성하고 중국 시장에 MS 윈도폰 판매 강화 및 더욱 혁신적인 윈도폰 단말기를 제공하는 데 협력하기로 했다고 보도했다. 이 얼라이언스에는 노키아, HTC, 삼성전자, 퀄컴, 인텔도 참여한다.

이번 협력은 차이나유니콤과 MS 양 사에게 새로운 시장 기회를 제공할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중국 내 리서치 기관인 어낼리시스 인터내셔널의 조사에 따르면 올 3분기 중국 스마트폰 시장에서 MS 윈도폰의 점유율은 3%에도 미치지 못한다. 안드로이드가 72%를 점유하고 있다.

하지만 가입자 기준 중국 2위의 이동통신서비스 업체이며 세계 시장에서도 3위의 위치를 차지하고 있는 차이나유니콤을 등에 업고 MS 7억 가입자의 중국 시장에서 발판을 마련하게 됐다. 차이나유니콤 또한 최근 아이폰5 공급과 함께 MS와의 협력으로 매출을 다변화할 수 있다.

저렴한 가격대의 스마트폰이 높은 선호도를 보이는 중국 시장 특성상 상대적으로 저렴한 MS 윈도폰이 이동통신사의 적절한 프로모션과 결합될 경우 긍정적인 결과를 가져올 수 있다. 또 다른 중국 리서치 업체인 이미디어 리서치(iiMedia Research) 3분기 중국 스마트폰 시장 조사에 따르면 2000위안 이하의 보급형 스마트폰이 8.9%, 즉 거의 80%에 이른다.

테크크런치에 따르면 실제로 중국은 노키아의 윈도폰 기반 루미아 단말기 판매에서 가장 큰 비중을 차지하는 나라다. 이 때문에 노키아는 윈도폰8 기반 루미아 920T를 중국에서 가장 먼저 발표했다. 그러나 이 단말기는 중국 1위 이동통신사인 차이나모바일에 공급되었다.

한편 아이폰5는 차이나유니콤과 중국 3위 이동통신사인 차이나텔레콤을 통해 중국 시장에 공급되며, 아직 1위 업체인 차이나모바일은 공급하지 않는다. 차이나모바일은 비즈니스 모델에 대한 이견으로 애플과 협의가 이뤄지지 않았으며 중국 내 애플스토어 판매망 수익을 일부 요구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원문기사 보기]  http://www.ciobiz.co.kr/news/global/news/2689484_1826.html




신고

설정

트랙백

댓글

차이나모바일, 벼랑끝 노키아와 손잡은 이유는?



노키아가 중국시장에서 애플도 못따낸 차이나모바일과의 제품공급계약에 성공하면서 벼랑끝 경영위기 탈출의 실마리를 찾았다. 그렇다면 이같은 중요한 승리의 배경은 무엇일까?

 

포브스는 5일(현지시간) 노키아가 중국최대 이통사 차이나모바일과 자사 윈도폰 루미아 920T를 기반으로 한 파트너십을 체결하는 큰 승리를 거뒀다고 보도하면서 그 배경으로 ▲아이폰5 도입시 지불할 과다한 보조금에 대한 중국 정부의 우려 ▲3G스마트폰 확산에 쫓기고 있는 차이나 모바일의 이해관계 등이 맞물려 이뤄진 결과라고 분석했다. 

 

지난 수주 동안 모바일업계에서는 노키아 920T이 중국시장에서 출시된다는 소문이 나돌아 왔다. 노키아는 5일 최종적으로 “연내 TD-0SCDMA 변종인 노키아 주력 루미아920스마트폰을 중국시장에 출시한다”고 그간의 소문이 사실임을 최종 확인했다. 

 

노키아 -차이나 모바일 파트너십을 이끈 것은?

보도는 특히 이같은 두 회사의 이해관계가 맞아 떨어지면서파트너십으로 이어졌지만 차이나모바일은 결국 애플의 아이폰을 들여오게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또 노키아가 경쟁력을 확보하기 위해서는 이 기간 동안 어떻게든 세계최대 휴대폰시장에서 의 입지를 넓혀야 하는 상황이라고 분석했다. 

 

포브스는 일단 노키아와 차이나모바일 간 루미아920T 공급계약은 다음주 아이폰5 출시를 앞두고 주력 윈도8 기반 스마트폰으로 가지고 일궈낸 노키아의 멋진 대성공이라고 평가했다. 


애플의 아이폰5는 차이나유니콤과 차이나텔레콤을 통해 출시될 전망이지만 노키아와 제휴한 차이나모바일에서는 나오지 않는다. 차이나모바일은 차이나유니콤과 차이나텔레콤 두 회사 이통가입자를 합친 수의 2배나 되는 7억 가입자를 가진 세계최대 이통사다. 

 

이번 차이나모바일-노키아 파트너십 확인은 앞서 수많은 언론에서 “ 노키아가 미국,독일,호주 등 선진국에서 루미아 윈도8폰을 기반으로 인상적인 수요를 판매로 이끌어 나가고 있다”고 지적한 가운데 나온 것이다. 
노키아, 중국시장서 아이폰5 출시 앞두고 일격 

야후차이나는 노키아가 루미아920으로 출시 한달도 안된 기간 중 250만대의 주문을 받았다고 보도했다. 이 한달간의 판매량만도 노키아의 최근3개월간 판매량에 약간 못미칠 정도로 커다란 규모다. 

 

7억명이라는 세계최대 규모의 휴대폰 가입자 기반을 가진 중국은 3G휴대폰 가입자 침투율이 11%에 불과하다. 따라서 노키아가 차이나모바일의 파트너가 된 것은 인기 상승세인 노키아 루미아가 엄청난 기회를 얻게 됐다는 평가다. 



[원문기사 더읽기]  http://www.zdnet.co.kr/news/news_view.asp?artice_id=20121206135507&type=xml 


신고

설정

트랙백

댓글

MS "윈도우8, 윈도우7보다 수요 늘어"



스티브 발머 마이크로소프트(MS) 최고경영자(CEO)가 최근 새로 출시한 컴퓨터 운영체계(OS) 윈도우8에 대해 "윈도우7을 출시했을 당시보다 수요가 더욱 늘었다"고 밝혔다. 

29일(현지시간) 미국 블룸버그 등 외신에 따르면 이날 발머는 윈도우8을 기반으로 한 스마트폰 출시 행사장에서 "지난 주말 전 세계적으로 윈도우8과 태블릿PC인 서피스(surface)에 대해 믿기지 않을 정도의 반응이 있었다"며 "마이크로소프트 가게에 줄을 서 있는 모습을 보는 것은 감동적이었다"고 말했다. 다만 윈도우8 수요에 대한 구체적인 수치는 밝히지 않았다. 

윈도우7은 지난 2009년 출시된 이후 3년 간 6억7000만개 이상의 라이선스를 판매해 윈도우 버전 중 가장 많이 팔린 제품이 됐다. 하지만 세계 PC시장이 스마트폰과 태블릿PC 등 모바일 기기 중심으로 빠르게 재편되면서 윈도우 시리즈는 어려움을 겪는 실정이다. 전 세계 스마트폰 시장 중 구글이 68%, 애플이 17%를 차지하고 있는데 비해 MS는 겨우 3.5%의 시장점유율을 차지하고 있다. 윈도우8은 그런 상황을 타개하기 위한 회심의 역작으로 모바일 기기에 최적화된 운영체계다. 

삼성전자, 노키아, HTC 등이 내놓은 윈도우8 폰은 오는 11월부터 AT&T와 버라이존, T모바일 등을 통해 미국 시장에 출시될 예정이다. 



[관련기사 더보기]

http://news.mk.co.kr/newsRead.php?year=2012&no=707797


신고

설정

트랙백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