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업체 뭉쳤다…글로벌 게임 협동조합 출범



중소 게임업체들의 복리증진과 상부상조에 중점을 둔 글로벌게임협동조합 창립총회가 

금일 판교에서 열렸습니다. 낯익은 분들의 모습도 보이네요 ㅎㅎ

앞으로 전국 각지에 지부사무소도 설치학고 조합 회원도 연애 100개까지 늘린다고 하니 

중소게임업체들의 글로벌 진출에 많은 도움이 되기를 바랍니다.

관련 기사 포스팅합니다.  



급변하는 시장 환경에 맞서 강소 게임 개발사들이 힘을 합쳤다. 강소 게임 개발사들이 주축이 된 글로벌게임협동조합이 창립총회를 개최하고 본격적인 행보에 나선 것. 글로벌게입협동조합은 중소게임업체와 대형업체가 함께 공존하며 경쟁할 수 있는 시장 환경 조성에 힘쓴다는 계획이다.



23일 글로벌게임협동조합은 판교 글로벌게임허브센터에서 창립총회를 개최했다. 초대 이사장으로 설립추진위원장인 강삼석 마상소프트 대표가 선출됐고, 이사진과 감사 구성도 이뤄졌다. 또 정관 및 사업계획 등의 승인도 이뤄지며 정식 출범을 완료했다.

강삼석 이사장은 “오늘 이렇게 창립총회에 이르기까지 한국콘텐츠진흥원과 글로벌게임허브센터, 성남산업진흥재단 등 많은 분들의 도움을 받았다”며 “협동조합은 특정기업을 위한 단체가 아닌, 우리를 위한 단체로 한국게임산업의 글로벌 경쟁력 강화를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날 행사에 참석한 홍상표 한국콘텐츠진흥원 원장도 “글로벌게임협동조합은 중소게임업체가 메이저 업체와 경쟁할 수 있는 기반이자 건전한 게임산업 생태계 조성을 위한 시발점”이라며 “중소게임업체가 메이저가 기업과 동등한 입장에서 사업을 전개해 나갈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소감을 밝혔다.

글로벌게임협동조합은 대형게임업체 중심으로 재편된 국내외 게임환경에서 강소게임업체들이 힘을 합쳐 경쟁력을 강화하고 글로벌 시장 공략 및 시장 환경 변화에 공동 대응하기 위해 마련됐다. 

게임산업의 글로벌경쟁력를 확보하고 자주적, 자립적, 자치적인 협동조합 활동을 통해 구성원들의 복리증진과 상부상조, 국민경제의 균형 있는 발전에 기여한다는 것이 기본 취지다.

조합은 게임개발사들의 자체 판매망 확보 및 건전한 게임개발과 게임소비 생태계 확보를 위해 자체 글로벌 게임 서비스 플랫폼을 구축할 예정이며 게임개발사들을 위한 공동의 수익사업과 복지사업도 진행한다.

또 해외 시장 개척 및 해외 서비스를 위한 기술 지원 및 정보교류, 공동 브랜드 개발 및 판촉 사업도 진행한다. 이외에도 조합원과 직원에 대한 상당 및 교육 등 다양한 활동을 펼칠 예정이다.

[매경게임진 임영택기자 ytlim@mkinternet.com]



[기사보기기] 

http://game.mk.co.kr/main/gamenews_detail.php?NO=201400799224

http://www.dailygame.co.kr/view.php?ud=2014052310443426611

저작자 표시
신고

설정

트랙백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