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이젠, 삼성전자가 만드는 스마트폰 게임의 미래는?

- 주요업체에 협력 제안, 예산 수백억원 지원, 6월까지 흥행검증된 100개의 게임 타이젠버전으로 내놓을 목표 



소문만 무성했던 삼성전자의 스마트폰 게임 사업 청사진이 나왔다. 직접 개발이나 업체 인수가 아니라 타이젠 생태계 조성을 목적으로 스마트폰 게임 업계에 수백억원 뭉칫돈을 투자할 방침이다. 수수료 면제나 결제 방식 선택 가능처럼 개발사가 원하는 제도도 마련했다. 

25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삼성전자는 타이젠에서 즐길 수 있는 스마트폰 게임 수급에 나섰다. 오는 6월까지 아이폰이나 안드로이드폰에서 흥행을 검증한 100개의 스마트폰 게임을 타이젠 버전으로 내놓는다는 목표를 세웠다고 전해졌다. 

컴투스나 게임빌 등 주요 스마트폰 게임 업체뿐만 아니라 NHN에도 협력을 제안했다. 유망한 스마트폰 게임 개발 스타트업 발굴에도 적극적이다. 삼성전자가 구글과 애플 양강 체계를 무너뜨릴 첨병 중 하나로 스마트폰 게임을 내세운 셈이다. 

예산과 지원 방안의 큰 틀을 마련했다. 삼성전자의 제안을 받은 한 스마트폰 게임 업체 대표는 “개발비 제공은 물론이고 다양한 지원 프로그램 등 상당히 매력적 조건”이라며 “스마트폰 게임을 위해 수백억원의 예산을 잡았다고 들었다”고 밝혔다. 

스타트업에는 수수료 면제라는 파격 프로그램도 내걸었다. 다른 스마트폰 게임 업체 대표는 “중소 개발사에는 일정 기간 등록 수수료 면제를 약속했다”며 “애플이나 구글이 매출 30%를 가져가는 것에 비해 매우 구미가 당기는 조건”이라고 말했다. 

결제 방식도 선택권을 준다는 계획이다. 자사 앱 내 결제 서비스 외에 다른 대안을 인정하지 않는 애플이나 구글과 다른 대목이다. 다른 결제 서비스를 선택할 수 있으면 더욱 다양한 비즈니스 모델 발굴이 가능하다. 

타이젠폰이 유럽이나 일본 등 해외 시장을 우선 타깃으로 삼은 것을 감안하면 국내 개발사들의 현지 마케팅까지 도울 가능성도 있다. 삼성전자는 지금 진행하는 스마트폰 게임 업계 의견 수렴이 마무리되는 다음 달 말까지 구체적인 지원 규모와 운영 방안을 확정할 예정이다. 삼성전자 측은 “해외에서 EA와 함께 개발자 지원 프로그램을 가동했지만 유사한 프로그램을 국내에 적용할지는 미정”이라며 “게임 업계의 의견을 구하고 있으며 구체적인 사업 예산을 확정하지 않았다”고 말을 아꼈다. 

모바일 게임 업계 한 관계자는 “타이젠 플랫폼의 영향력은 미지수지만 삼성전자가 구미가 당기는 다양한 지원 프로그램을 제안해 업계에 적지 않은 파장이 예상된다”며 “단순히 콘텐츠 늘리기가 아니라 타이젠을 사용자와 개발자가 어우러지는 플랫폼으로 만들어야 살아남을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Lovely Sia's Comments^^
삼성전자의 스마트폰 게임 사업.. 타이젠..
우선, 매출의 30%를 가져가는 구글이나 애플과는 다르게 윈도우나 네이버앱스토어처럼 외부인앱결제 모듈을 개발사가 직접 선택해서 이용할 수 있다는게 저희로서는 가장 희소식이 아닐 수 없네요 ^^
타이젠은 저희 탭투페이 서비스의 개발사를 위한 또 다른 지원 플랫폼이 될 예정입니다 ㅎㅎㅎㅎ

그 외에도 중소개발사 일정기간 등록 수수료 면제나 개발비 지원, 다양한 프로그램 지원을 한다고 하는데요, 얼마나 파격적으로 지원을 해줄지는 지켜보면 알 수 있겠죠? 

국내 중소규모 스마트폰 게임 개발사들이 더 많은 혜택을 가져가서 게임시장이 더욱 활성화 될 수 있도록 저희 엠에이치마인드도 앞으로 적극 지원하도록 하겠습니다.
  

 

신고

설정

트랙백

댓글

엠에이치마인드 ' 2013 게임 넥스트:올스타즈' 참가


엠에이치마인드가 내일부터 열리는 ' Game Next 올스타즈 컨퍼런스' 에 부스를 마련해 탭투페이와 그외 서비스를 선보일 예정입니다. ^^


장   소 : 신도림역 테크노마트 11층 그랜드볼룸 

일   시 : 2013년 1월 29일 ~ 2013년 2월 1일,  10:30AM ~ 7:00 PM

시간표 : 아래의 URL주소 참조 

https://docs.google.com/spreadsheet/ccc?key=0AuOwmnKwxXvodDhDRUhwRVhzdWZWSVAyTDg3UkxuaEE#gid=0


이번 컨퍼런스는 국내 유수의 모바일 스타트업 기업과 해외 정상 모바일 게임 개발자들을 위한 행사로서 5개국, 62개 회사, 70개 세션이 진행되며 1월 29일부터 2월 1일까지 4일간에 걸쳐 진행되는 만큼 풍성한 만남이 예견되고 있습니다.


특히 이번 컨퍼런스에는 구글, 페이스북, 마이크로소프트는 물론, 국내 기업인 넥슨, NHN등 국내 메이저 기업 상당수가 참여해 기대가 되는 행사입니다.  

그리고 무엇보다 이번 컨퍼런스에서 엠에이치마인드가 전시 부스를 마련해 네이버 앱스토어와 윈도우 스토어 기반의 인앱결제 솔루션인 탭투페이 서비스를 선보일 예정이며,  저렴한 수수료 8~ 16%(결제수단별 차등), 각종 상품권결제 및 신용카드 결제, 해외결제 지원을 하는 만큼 이번 행사에서 활약이 두드러질 것으로 예상됩니다.  


' 2013년 게임 넥스트 : 올스타즈 ' 행사에 대한 보다 자세한 정보는 와일드카드 공식 블로그 (wildcard-co.com)를 통해 알아보실 수 있습니다.  



신고

설정

트랙백

댓글

삼성, 미국 모바일 시장 점유율 1위 고수… 애플 2위




삼성이 올 3분기 미국의 1위 휴대폰 제조업체 위치를 지켰고, 애플이 천천히 가까워지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컴스코어 모비렌즈(comScore MobiLens)의 보고서에 따르면, 갤럭시 S3와 갤럭시 노트 2 성공에 힘입어, 삼성은 미국 스마트폰 시장에서 점유율이 지난 분기보다 0.7% 포인트 오른 26%를 기록했다. 
 
애플은 지난 분기보다 1.5% 포인트 오른 17.8%를 기록해 2위를 고수했고, 덕분에 LG를 0.2% 포인트 차이로 3위로 밀어냈다. LG는 지난 분기보다 1%가량 점유율이 떨어졌다.

 

모토로라와 HTC 는 각각 11%와 6%로 4위와 5위를 기록했다. 

운영체제 시장을 보면, 안드로이드가 지난 분기보다 1.4% 오른 53.6%로 1위를 유지했다. 하지만 애플은 지난 분기보다 0.9% 오른 34.3%로 점유율이 다소 상승했다. RIM은 7.8%를 기록했으며, 윈도우 폰은 다시 점유율이 하락해 3.2%로 떨어졌다.
 
스마트폰 제조업체가 성장할 여지는 아직 남아있다. 컴스코어에 따르면, 미국의 스마트폰 침투율은 6월 이후 6% 오른 1억 2,130만 명으로 전체 미국 인구의 51.9%이다. 

 

3만 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한 결과, 음성, 문자가 스마트폰에서 가장 많이 사용되는 기능으로 나타났으며, 앱 다운로드, 웹사이트 브라우징 등이 그 뒤를 이었고, 소셜 네트워크를 사용한다고 대답한 사람은 1/3에 불과했다. 



[원문기사 보기] http://www.itworld.co.kr/news/79131




신고

설정

트랙백

댓글

MS도 스마트안경 특허 신청



마이크로소프트(MS)가 구글에 이어 증강현실(augmented reality) 기술을 활용한 스마트안경에 대한 특허를 신청했다고 영국 BBC가 24일 보도했다. 증강현실은 현실 세계에 부가적인 가상 정보를 결합, 하나의 영상으로 보여주는 기술이다.


MS의 스마트안경<그림>은 실제 안경과 유사하게 생겼다. MS는 스포츠 경기를 관람하면서 안경 렌즈를 통해 현재 양팀의 점수, 투수·타자의 성적 등 다양한 정보를 접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하이라이트 장면을 다시 보는 것도 가능하다. 오페라를 감상할 때는 안경에 자막이 뜬다.

안경에는 카메라와 마이크, 자이로스코프(방향감지) 센서, 눈동자 움직임 추적장치, 적외선 감지기 등이 탑재된다. 손목에 찬 컴퓨터나 음성 명령, 눈동자로 특정 부분을 일정 시간 응시하는 방법 등으로 시계를 작동시킬 수 있다고 MS 측은 설명했다. 출시 시기는 미정이다.

구글도 올 4월 '구글 글래스(Google Glass·사진)' 시제품을 선보였다. 안경 형태에 달린 작은 사각형 스크린을 통해 날씨·길안내·검색 등 사용자가 원하는 정보를 보여준다. 구글 안경은 이르면 내년에 출시될 예정이다.

시장분석기관 주니퍼리서치는 "2014년 말 이후 스마트안경이 보편화될 것"이라면서 "스마트안경처럼 몸에 장착하는 형태의 컴퓨터(웨어러블 컴퓨터) 시장은 2014년까지 15억달러(1조6300억원) 수준으로 성장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원문기사 보기]  http://biz.chosun.com/site/data/html_dir/2012/11/25/2012112501237.html



신고

설정

트랙백

댓글

MS, 윈도우 8로 ‘모바일 생태계’ 구축 가능할까?




로이터는 마이크로소프트가 10월 26일에 발매한 OS 윈도우 8에 대해서 모바일 분야에서 경쟁사를 추격하기 위해서 소프트웨어 개발자 전용의 강력한 캠페인을 펼치고 있다고 보도했다.

 

모바일 분야에서 애플이나 구글과 동등한 위치를 점하고 싶은 마이크로소프트에 있어서 최대 아킬레스건은 어플 부족이다. 서피스(Surface)나 윈도우폰 8 탑재 스마트폰 등의 출시는 모바일 분야에 대한 강력한 추진력을 보여주지만, 동사가 PC로 만들어낸 생태계를 재현하려면 어플 개발자의 도움이 절실하다.

 

마이크로소프트는 시애틀 근교에 있는 본사에서 매년 4일 간에 진행되는 개발자 회의 빌드(Build)를개최 중이다. 스티브 발머 최고 경영 책임자(CEO)는 10월 30일, 2000명의 개발자에게 많이 어플을 개발해 달라고 호소했다.

 

이번 회의에서 마이크로소프트는 유료 참가자 전원에게 서피스를 1대씩 제공하고, 동사 클라우드 서비스에서 100GB 용량을 제공했다. 윈도우폰 8을 탑재한 노키아 스마트폰 루미아 920도 무료로 배포했다.

 

전례를 찾아볼 수 없을 만큼 다양한 특전을 제공한 것은 ‘전도자’를 늘리고 싶기 때문이다. 최고 2000달러를 지불하고 행사에 참가한 참가자 상당수는 이미 윈도우교 신자로 볼 수 있지만, 올해는 마이크로소프트가 어플 개발의 신형 플랫폼으로 부활할 조짐도 느껴진다.

 

회의에 참가한 개발툴 회사 컴퍼넌트원의 프로덕트 매니저는 “각 세션이 사람들로 북적인다. 서피스는 정말 훌륭하다. 평상시 마이크로소프트에 비판적인 사람들이 그 솜씨에 놀라는 것을 보는게 재미있다.”고 말했다.

 

또, 어플 개발 컨설팅사 최고 전략 책임자(CSO)는 마이크로소프트는 자사 어플 스토어 ‘윈도우 스토어’를 강화해, 윈도우 8 탑재 단말기의 매력을 어필할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양이 아닌 질로 승부하면 경쟁사와의 경쟁이 가능하다는 것.

 

지난 달 26일 윈도우 8이 발매되었을 때, 윈도우 스토어에는 미국 온라인 DVD 렌털 서비스인 넷트릭스와 뉴욕타임즈 어플, 앵그리버즈 스페이스 등 라인업이 갖춰져 있었다. 하지만 페이스북이나 트위터 등은 존재하지 않았다. 트위터는 수개월 내에 윈도우 전용 어플을 낸다고 발표했지만, 페이스북은 아직 공식적으로 윈도우용 어플 발표 계획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마이크로소프트는 아직 많은 어플 개발업자가 윈도우 8에 무관심하다는 벽을 뛰어넘어야 한다. 그런 성향의 개발자는 윈도우 8에 대한 수요가 없다고 판단하거나, iOS나 안드로이드용 외에  손을 댈 여유가 없을 수 있다.

 

마이크로소프트가 어플 개발자에게 어필할 수 있는 최대 포인트는 PC에서 구축한 윈도우의 유저 베이스다. 발머 CEO에 따르면 윈도우 8 발매 개시부터 4일 간 400만개가 판매되었다고 한다. 윈도우 7 탑재 PC가 세계에 6억 7000만대 있는 것을 생각한다면 미미한 숫자지만, 내년에는 신형 윈도우가 4억대 이상 판매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어플 개발자에게 이 숫자는 매력적이다. 향후 개발자들이 마이크로소프트로의 회귀가 점쳐지는 이유이기도 하다.



[원문기사 보기] http://www.betanews.net/article/570234

신고

설정

트랙백

댓글

핀터레스트 미국 웹사이트 TOP 50


핀터레스트(Pinterest)는 10월 24일(미국현지) comScore 에서 발표한 " 9월 미국 웹사이트 순위 Top 50 " 에 Pinterest 가 첫 50위권 안 진입했는데요,  웹사이트 방문자 수 2천 5백 3십만 명으로 50위를 달성했다는 기사입니다.

비슷한 이미지 공유 소셜 네트워크 사이트인 텀블러(Tumblr)와 인스타그램(Instagram)은 각 각 42위(2천7백8십만 명)와 44위(2천6백3십만 명)으로 조금 앞서는 순위를 기록했네요 ^^


Pinterest pierces Top 50 most-visited sites list




The top U.S. Web properties in September, according to ComScore.

(Credit: ComScore)

ComScore released its list of Top 50 most-visited Web sites in the U.S. for September, and besides the usual big hitters, Pinterest made its debut appearance on the list.

Using its Media Metrix survey service, research firm ComScore found that Google was the top site in September, with 187 million visitors, and was closely followed by Microsoft, Yahoo, and Facebook.

"September also marked the first time that popular social-media site Pinterest cracked ComScore's Top 50 Properties ranking as it surpassed 25 million visitors for the month," ComScore Executive Vice President Jeff Hackett said in a blog post.


Pinterest had a total of 25.3 million visitors and ranked 50th on the list. Besides Facebook getting 4th place, other social-media sites also maintained spots on ComScore's list. LinkedIn got 26th, Twitter got 27th, Instagram.com got 44th, and MySpace got 47th.

One other interesting tidbit: Americans were thinking seriously about back to school in September. According to ComScore, education sites, like HotChalk and Coolmath, saw a surge in traffic in September that gave education the No. 1 spot on the firm's "categories chart." Other top categories included deals, computer hardware, and gifts.




[ 관련기사 더보기 ] 






신고

설정

트랙백

댓글

구글 3분기 어닝 쇼크...모바일 광고 부진




세계 최대 인터넷업체인 구글이 3분기(7~9월) 부진한 성적표를 받아 들었다.


18일(현지시간) 구글은 지난 3분기 순이익이 21억8천만달러(주당 6.53달러)로 집계됐다고 밝혔다. 이는 지난해 같은 기간 27억3천만달러(주당 8.33달러)보다 20.1% 감소한 것이다.

직원들에 대한 스톡옵션과 모토로라모빌리티 인수에 따른 비용 등 일회성 경비를 제외해도 순이익은 주당 9.03달러에 그쳐 시장 전망치인 10.65달러에 크게 못미쳤다.

매출은 지난해보다 45% 늘어난 141억


달러를 기록했지만 광고 트래픽을 일으키는 웹사이트들에 대한 보상을 제할 경우 113억3천만달러로 줄어든다.
특히 부문별로 보면 구글이 새로운 성장동력으로 꼽고 있는 모바일 광고에서의 부진이 두드러진다.

외신은 “구글의 CPC(클릭당 돈을 받는·Cost per Click)  광고 매출은 8분기 연속으로 증가하다가 최근 들어서는 벌써 3분기 연속으로 감소세를 이어가고 있다”며 “웹부문의 CPC 광고 뿐 아니라 상대적으로 커지는 모바일쪽 광고도 늘어나지 않고 단가도 낮아 성장에 기여하지 못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 관련기사 더 읽기 


신고

설정

트랙백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