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2년 PaaS 시장 급속도 성장, 통합 가속화될 것” 


클라우드 시장 분위기가 소프트웨어 서비스(SaaS)와 인프라 서비스(IaaS)를 넘어 플랫폼 서비스(PaaS)로 넘어가고 있는 분위기다. 

시장조사기관 가트너는 11월19일(현지기준) 보도자료를 내고 지난해 9억달러였던 PaaS 시장 규모가 올해 12억달러로 크게 성장했다고 발표했다. 가트너는 기업들이 클라우드 플랫폼에 맞게 기존 애플리케이션을 정비하거나, 클라우드 환경에 맞는 새로운 애플리케이션을 개발하면서 PaaS 시장이 성장세를 띄는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파브리지오 비스코티 가트너 연구책임자는 "IaaS와 SaaS 못지 않게 넘어 PaaS 시장도 점점 성숙해지고 있다"라며 "PaaS 시장을 두고 업체 간 경쟁이 치열해 질 것으로 보인다"라고 말했다. 

PaaS는 개발자들이 별도의 플랫폼 구축없이 애플리케이션을 웹에서 쉽게 개발하고 서비스할 수 있게 도와주는 서비스다. 애플리케이션 개발을 위한 운영체제 같은 환경을 제공해 개발자들이 맘 편하게 애플리케이션을 개발하고 시험할 수 있게 말이다. 

이미 구글 '앱엔진', 세일즈포스닷컴 '포스닷컴', 마이크로소프트 '애저'가 이 시장에서 활약하고 있으며 그 외 VM웨어, 오라클, 레드햇 등 무수한 기업들이 PaaS 시장을 두드리고 있다. 



가트너는 조사보고서를 통해 PaaS 시장 규모가 2013년에는 15억달러, 2016년에는 29억달러로 성장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PaaS의 매출은 IaaS와 SaaS 등 다른 클라우드 서비스와 비교했을 때 미비하지만, 가치있는 클라우드 개발 플랫폼이 파트너와 개발자들의 더 거대한 생태계를 만드는데 도움이 된다는 걸 인식한 기업들이 꾸준하게 PaaS에 투자하고 있다고 보고서는 밝혔다.

[원문기사 더보기] http://www.bloter.net/archives/134693



신고

설정

트랙백

댓글

MS 아태 부사장 “윈도8, 앱내 결제 수익 100% 개발자 몫”




“'윈도 스토어(윈도 앱 장터)'에 올라오는 애플리케이션 개수가 매일 빠르게 늘고 있습니다. 앱 개발자들에게는 7억여명의 잠재적 사용자들 만날 수 있는 장터가 될 겁니다.” 


마이크로소프트(MS)가 윈도8을 선보이면서 애플리케이션 개발자 구애에 나섰다. MS는 지난달 26일 새로운 운영체제(OS) 윈도8와 함께 애플리케이션 장터인 윈도 스토어를 공식으로 선보이고 앱 콘텐츠 확보에 들어갔다. 

알바로 셀리스(Celis) 마이크로소프트(MS) 아태지역(APAC) 부사장은 1일 조선비즈와 인터뷰에서 “윈도 운영체제를 사용하는 14억명 중 7억7000만명이 윈도7를 사용하고 있고 이들은 윈도8로 업그레이드할 잠재적 고객”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아태지역의 세일즈·마케팅·서비스 부문 총괄을 맡고 있는 셀리스 부사장은 이날 서울 광진구 세종대학교에서 대학생 앱 개발자들이 만든 윈도8 앱을 둘러보고 윈도 스토어를 홍보하기 위해 방한했다. 

셀리스 부사장은 “내년 윈도8 기기가 약 4억대까지 출하될 것으로 예상한다”며 “윈도 스토어는 품질 좋은 콘텐츠를 확보하는 것뿐만 아니라 앱 개발자들에게 큰 기회가 될 것”이라고 기대했다. 

MS는 앱 수익 배분 구조가 타사보다 개발자들에게 더 많은 이익을 돌려준다고 밝히고 있다. MS의 방침에 따르면 유료 앱의 경우 판매이익을 개발자와 MS가 70대 30 비율로 가져간다. 그러나 앱 내에서 추가 아이템을 구매하는 등, 개발자들의 수익과 정말로 직결되는 ‘인앱(In App) 결제’에 따른 수익은 100%는 개발자에게 돌아간다는 점이 애플과 다르다. 셀리스 부사장은 “개발자들과 상생할 수 있는 생태계를 만들자는 것이 MS의 철학”이라며 “앱 개발을 꿈꾸는 학생들도 윈도 스토어에서 기회를 찾길 바란다”고 말했다. 


[원문기사 더 읽기] http://biz.chosun.com/site/data/html_dir/2012/11/02/2012110201764.html





신고

설정

트랙백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