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S 아태 부사장 “윈도8, 앱내 결제 수익 100% 개발자 몫”




“'윈도 스토어(윈도 앱 장터)'에 올라오는 애플리케이션 개수가 매일 빠르게 늘고 있습니다. 앱 개발자들에게는 7억여명의 잠재적 사용자들 만날 수 있는 장터가 될 겁니다.” 


마이크로소프트(MS)가 윈도8을 선보이면서 애플리케이션 개발자 구애에 나섰다. MS는 지난달 26일 새로운 운영체제(OS) 윈도8와 함께 애플리케이션 장터인 윈도 스토어를 공식으로 선보이고 앱 콘텐츠 확보에 들어갔다. 

알바로 셀리스(Celis) 마이크로소프트(MS) 아태지역(APAC) 부사장은 1일 조선비즈와 인터뷰에서 “윈도 운영체제를 사용하는 14억명 중 7억7000만명이 윈도7를 사용하고 있고 이들은 윈도8로 업그레이드할 잠재적 고객”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아태지역의 세일즈·마케팅·서비스 부문 총괄을 맡고 있는 셀리스 부사장은 이날 서울 광진구 세종대학교에서 대학생 앱 개발자들이 만든 윈도8 앱을 둘러보고 윈도 스토어를 홍보하기 위해 방한했다. 

셀리스 부사장은 “내년 윈도8 기기가 약 4억대까지 출하될 것으로 예상한다”며 “윈도 스토어는 품질 좋은 콘텐츠를 확보하는 것뿐만 아니라 앱 개발자들에게 큰 기회가 될 것”이라고 기대했다. 

MS는 앱 수익 배분 구조가 타사보다 개발자들에게 더 많은 이익을 돌려준다고 밝히고 있다. MS의 방침에 따르면 유료 앱의 경우 판매이익을 개발자와 MS가 70대 30 비율로 가져간다. 그러나 앱 내에서 추가 아이템을 구매하는 등, 개발자들의 수익과 정말로 직결되는 ‘인앱(In App) 결제’에 따른 수익은 100%는 개발자에게 돌아간다는 점이 애플과 다르다. 셀리스 부사장은 “개발자들과 상생할 수 있는 생태계를 만들자는 것이 MS의 철학”이라며 “앱 개발을 꿈꾸는 학생들도 윈도 스토어에서 기회를 찾길 바란다”고 말했다. 


[원문기사 더 읽기] http://biz.chosun.com/site/data/html_dir/2012/11/02/2012110201764.html





신고

설정

트랙백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