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두운 밤에 서로 소통하며 즐기는  구글스토어 다운로드 링크

환하게 비추어주는플래시라이트 설명및다운로드

 

 

 

휴대용 전등을 개발하다.

손전등이 발명되기 전 아이들은 어른을 몰래 밤 늦게 까지 책을 읽는 은밀한 즐거움을 경헐할 수 없었다. 장식을 목적으로 화분에 전등을 설치한 조슈아 라이오넬 코원의 아이디어로 손전등 개발이 시작되었다. 코원은 크리스마스 전구 및 기타 전기 제품을 제조하던 콘라드 휴버트(1856~1928)에게 자신의 회사와 아이디어를 판매하였다. 휴버트는 화분에 설치된 코원의 전등을 다시 발명하기로 결심했다. 그의 가게 직원이었던 영국인 발명가 데이비드 미셀은 종이와 기타 섬유로 기본 튜브를 만들었으며 1898년 전구와 반사판으로 현재의 손전등을 제작하였다. 제품 테스트를 위한 마케팅 수단으로 뉴욕의 경찰관들에게 손전등을 지급하였는데. 얼마 지나지 않아 모든 경찰관이 손전등을 사용하고 싶어 했다. 휴버트의 가게는 에버레디사가 되었고 "빛이 있으라 라는 문구 옆에 새로운 손전등을 위치시켜 회사의 카탈로그를 제작하였다. 배터리 수명이 짧은 비효율적인 탄소 필라멘트 전구를 사용했음에도 불구하고 새로운 손전등은 인기를 끌었다. 1910 출시된 텅스텐 필라멘트 전구는 손전등의 밝기와 에너지를 크게 개선시켰다. 1969년에는 형광등이 소개 되었으며 그뒤를 이어 1984년에 할로겐 램프가 소개되었다. 오늘날 최고의 전구는 한세트의 배터리 35시간 동안 빛을 낼 수있는 고효율 화이트 LED이다.

"인류가 가진 지식은 세계를 밝게 비추는 손전등이다.

루이 파스퇴스 -과학자

 

 

요즘에는 휴대폰앱에 플래시라이트가 나왔습니다

안드로이드 플래시라이트 어플을 사용해보았는데

깜깜한 길에서 뭔가를 떨어트리거나 안보일때

플래쉬가 있으면 좋겠다는 생각을 할때가 있습니다.

그래서 플래시라이트 어플을 소개할려고합니다.

이건 환경설정들어가다보면 옵션인데요

원하시는거 클릭하시면 됩니다

 

 

플래시라이트를 작동하면 이게 초기화면입니다.

작동방법은 정말쉽고 단순한거같고

POWER버튼을누르면 스마트폰 뒤에 부분에 빛이 나오는 방식입니다.

켜보니깐 환하고 눈이 부십니다 성능은 좋은거같습니다

단순하고 작동하기도쉽고 플래시라이트 밝기도 환하고 좋은거같습니다

그대신 플래시라이트를  계속사용하다 보면은  배터리 수명이 줄수있습니다

 

 

 

 

POWER초록색이되면 켜져있다는신호입니다

 

 

 

위에 사진 보이시죠?

저기 깜깜해서 보이지않는데

보시다시피 이렇게 눈이 부실정도로

환하게 불빛이 들어옵니다

사용하기 정말 편리하고 좋습니다

 

 

또 다양한 장소에서 사용이 가능하고

종류도 여러가지있어서 쓰기도편하며

카메라 플래쉬를 갖춘 휴대폰을 가장 다양하게 지원합니다

카메라 플래쉬 화면이 어둠 속에서도 매우 강력한 빛을 내므로 이 애플리케이션은

또한 장터에서 구할수있는 가장 밝은 손전등이며 선택하실수있는 다양한 위젯이 있습니다

그리고 아주 좋은 다양한 화면 등불을 제공을하며 다양한 색깔의 빛을 포함하고 있습니다

최상의 기술을 지원하는 플래시 라이트 입니다

 

구글플레이어:https://play.google.com/store/apps/details?id=com.devuni.flashlight

 

 

신고

설정

트랙백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