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이크로소프트는 윈도폰을 버려야 산다`
현재 윈도우폰 미국시장점유율 3.1%

안드로이드폰과 아이폰으로 인해 윈도우폰의 시장점유율이 아직까지 저조하여 두각을 드러내지 못하고 있는데요, 가디언등의 외신에서는 마이크로소프트의 스미트폰 시장진입이 너무 늦어 차라리 윈도우폰을 버려야 산다는 기사를 보도했네요.. 윈도우폰을 정말 버려야 사는걸까요??? 

가디언에서 배포한 기사 포스팅합니다.




10일 가디언 등 외신은 마이크로소프트의 새 최고경영자(CEO)로 취임한 사티아 나델라가 윈도폰 운용체계(OS) 기반의 솔루션을 버리고 안드로이드 기반 사업에 집중해야 이익을 낼 것이라고 분석했다.

윈도폰은 스마트폰 경주의 `지각생`이다. 애플은 2007년 아이폰을 출시해 세계 스마트폰 시장을 석권했다. 윈도폰은 그로부터 3년이 지난 2010년 등장했다. 시장조사업체 컴스코어에 따르면 현재 미국 스마트폰 소비자의 93%는 애플 iOS나 안드로이드 기반의 제품을 사용한다. 윈도폰은 3.1%에 불과하다. 가디언은 “마이크로소프트가 애플이나 구글과 대등한 경쟁을 펼치기엔 시장 진입이 너무 늦었다”고 전했다.

안드로이드 기반의 비즈니스 솔루션 시장은 애플과 구글이 아직 제대로 공략하지 못한 `사각지대`다. 전 세계 사용자는 데스크톱의 경우 대부분 윈도를 사용하지만 이 중 윈도폰을 쓰는 사람은 많지 않다. 마이크로소프트가 안드로이드 비즈니스 솔루션 시장을 공략한다면 PC와 스마트폰, 태블릿이 자연스럽게 연계되는 소프트웨어를 만들기에 가장 유리한 고지를 점령한다.

존 그루버 IT칼럼니스트는 “애플은 기기는 훌륭하지만 비즈니스 솔루션이 취약하고 구글 역시 비즈니스 솔루션은 훌륭한 편이 아니다”며 “사티아 나델라 신임 CEO는 더 이상 노키아 중심의 윈도폰 사용자 늘리기에 집중할 것이 아니라 수익을 낼만 한 시장을 찾아서 투자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중국 등 떠오르는 모바일 시장은 안드로이드 사용층이 가장 넓게 퍼져있다. 마이크로소프트가 중국 시장에 자연스럽게 진출할 수 있는 방법이라는 설명이다. 가디언은 블랙베리의 경우 자체 제작한 비즈니스 솔루션으로 성공했지만, 기기를 충분히 많이 팔지 못했다는 점을 들며 안드로이드를 공략해야 하는 이유를 전했다.

이 매체는 “윈도폰은 멋진 프로젝트였지만 시장진출 시점이 너무 늦었다”며 “새로운 수장 나델라와 기술고문 빌 게이츠가 `마이크로소프트스럽지 않은` 마이크로소프트의 청사진을 그리고 있는 만큼 비즈니스 솔루션 시장도 고려해볼 만하다”고 언급했다.




[기사보기] http://www.etnews.com/news/international/2914174_1496.html

저작자 표시
신고

설정

트랙백

댓글